우근민 “7대경관 인증식 결정적일 때 할 것”
우근민 “7대경관 인증식 결정적일 때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정질문] 고충홍 “재단으로부터 공인 인증서 받긴 했나”

▲ 질문하는 고충홍 의원(연동 갑)과 답변하고 있는 우근민 도지사.ⓒ제주의소리

우근민 제주도지사가 20일 ‘대국민 사기극’ 논란에 휩싸인 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과 관련해 “인증식을 결정적일 때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주도의회 고충홍 의원(복지안전위원회)은 20일 속개된 제293회 임시회 도정질문에서 7대 경관과 관련해 N7W 재단으로부터 공인인증서를 받았는지 물었다.

고 의원은 “아직까지 공인인증서를 받았는지의 여부를 파악할 길이 없다. 이 때문에 세계7대자연경관이 수면에 잠기고 있다”며 “정식으로 발표를 했다면 왜 아직도 공인인증 수여식을 안 하고 있는지에 대해 도민들이 모르겠나. 궁금해 하는 도민들이 많다”고 꼬집었다.

7대경관 선정 효과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제기했다.

고 의원은 “제주도가 세계7대자연경관에 선정에 투입한 예산은 약 304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며 “제주도와 같이 7대경관에 선정된 해외 6개국에선 얼마나 소요됐는지 알려 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주발전연구원은 연구용역에서 7대경관 선정시 최대 1조3000억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밝혔는데 과연 타당한 것인가. 과장된 것은 아니냐”며 산출근거를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우 지사는 인증식과 관련해서는 “결정적일 때 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차후에 하겠다고 N7W재단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경제적 파급효과와 관련해서는 “발전연구원 연구는 관광객 증가를 반영한 것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연간 113만명 증가할 것으로 추산해 진행된 것으로 안다”며 “경제적 파급효과는 매년 6275억원에서 1조1865원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5
니돈으로 하세요 2012-04-21 07:52:11
쌈지돈 많을텐데 우지사 돈으로 크게 잔치하세요 밥먹으러 갈께요
112.***.***.139

도민 2012-04-20 14:57:48
이왕 이리된 바에는 이렇게 해보는 것도 한가지 방법
ㅇ 인증서는 받은 것으로 하고,
ㅇ 들어간 돈의 반타작정도(100억)만이라도 돌려주라고해서 받고
(70년대식으로한 우리도 절반의 책임)
ㅇ 그런후 우리가 세계3대경관 이벤트 주관하여 200억 벌어들임
* 이렇게 할려면 웨버와 국제전화 연결이 잘되야
121.***.***.65

도민 2012-04-20 13:56:20
사실 인증 수여식 행사는 할 필요도 없다고 봐지네요.
이미 N7W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제주도는 이미 잠정에서 공식적으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되어 있잖아요.
그래서 굳이 혈세를 낭비해야 할 인증 수여식은 할 필요성이 없다고 봐지네요.
차라리 그 비용이면 무상급식이나 학교폭력 예방에 사용하는 게 좋겠죠.
118.***.***.118

도민 2012-04-20 13:52:48
현재로서는 세계7대자연경관 캠페인이 '대국민 사기극'인지 단정할 수는 없겠지요.
하지만 사법부에서 국제전화로 볼 수 없다는 판결을 내리면 사실상 대국민 사기극으로 볼 여지가 높아지겠죠.
국민들에게 국제전화라고 홍보한 만큼 만약 국제전화로 볼 수 없다는 판결이 나오면 그 파장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겠죠.
118.***.***.118

도민 2012-04-20 13:49:33
세계7대자연경관 파급효과가 엄청나군요.
제주도 최고 연구기관인 제주발전연구원에서 세계7대자연경관 선정효과로 외국관광객이 연간 113만명이 증가한다고 전망했네요.
아마 작년 외국인 관광객 수가 100만명이 올해는 최소한 200만명은 된다는 거네요.
만약 올해 200만명 돌파하면 일각의 반대도 수그러지겠죠.
118.***.***.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