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생얼 '소셜토론' 가능할까요?
제주에서 생얼 '소셜토론' 가능할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 56만의 제주는 '괸당 공동체'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혈연 지연 학연 등등의 연고로 이뤄진 괸당 네트워크는 한편으로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수눌음'이라는 긍정적 공동체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나 때론 '패거리 문화'란 부정적 아이콘으로 둔갑하기도 합니다.

여기에다 인구가 적고, 땅도 좁다보니 익명성이 보장되지 않아 우리사회의 건전한 비판을 가로 막습니다. 이는 '좋은 게 좋은 것'이라는 침묵의 카르텔을 만들고 비상식이 마치 상식인 것처럼 우리사회의 질서를 흐트러 놓은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우리사회가 급속한 변화를 겪는 중심은 소셜네트워크가 있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으로 대표되는 SNS는 이 지구촌을 한 순간 뒤흔들어 댔습니다. 중동의 민주화를 이끈 것고, 미국 '월가를 점령하라!'는 99%의 분노도, 강정마을 구럼비를 지키자는 평화운동의 중심에도 이 소셜미디어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주땅 문제에선 이 소셜토론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익명성이 보장되지 않는 괸당문화가 건전한 토론을 가로 막는다고 합니다. 그래서 <제주의소리>에서도 소셜을 이용하기 보다는 얼굴을 가린 '댓글'을 여전히 선호합니다.

제주의소리가 소셜토론장 'S Talk(소리톡)'을 만듭니다. 과연 제주에서 얼굴을 드러낸 생얼토론이 가능할까요? 여러분의 의견을 구합니다. 좋은 의견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