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삶 일궈온 ‘숨비소리’ 세계로, 세계로
제주 삶 일궈온 ‘숨비소리’ 세계로, 세계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회 제주해녀축제 9월 8~9일 세화리 일대서 개최
   

제주바다의 거센 물살을 헤치며 삶을 일궈온 ‘숨비소리’가 세계와 눈을 맞춘다.
 
제5회 제주해녀축제가 ‘숨비소리, 세계의 문화유산으로’를 주제로 오는 9월 8일일부터 9일까지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과 세화항, 하도리 일대에서 열린다.
 
올해 축제는 세계자연보전총회와 더불어 개최된다. 세계 각국의 환경지도자들에게 제주의 속살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8일 오전 9시 해녀들의 무사안녕을 기원하는 제주칠머리당굿 시연과 도내 최고령·최연소 잠수를 선발해 상을 수여하는 해녀바당 물 합수식으로 축제를 시작한다.

이어 최고의 물질왕을 뽑는 해녀물질대회, 가장 빠른 해녀를 뽑는 테왁수영대회, 숨비소리 길 걷기대회 등이 축제 메인 프로그램으로 참가객들을 맞이한다.

축제의 재미를 더할 체험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됐다. 바릇잡이, 물질 체험, 해녀전통음식 요리대회, 보말까기 대회, 테왁망사리 만들기, 어린이 그림그리기 등 해녀 문화를 직접 겪어볼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다. 
  
공연 프로그램도 식후 공연으로 제주 모슬포 산호해녀 전설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뮤지컬 ‘숨비소리’, 초대가수 축하무대에는 제주 출신으로 해녀의 딸 가수 한서영이 나선다.

또한 지역동아리 축하공연과 해녀 불턱가요제 등 지역주민이 주인공이 되는 무대도 더해진다.

축제에 빠질 수 없는 ‘먹거리’도 풍성하다. 도내 지구별 수협에서 갈치, 넙치, 조기, 광어 등 지역별 특산수산물 무료시식회와  향토음식점 등이 꾸려질 예정이다.

이 축제는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해녀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한다.

문의=064-710-3251. <제주의소리>

<김태연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