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가장 아름다운 길 '올레'를 몇 배로 즐기는 법
세상 가장 아름다운 길 '올레'를 몇 배로 즐기는 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 제주올레 걷기축제 장면. <제주의소리DB>

(사)제주올레 '2012 제주올레 걷기축제' 개최...10월31일부터 11월 4일까지 10~13코스

 

▲ 2011 제주올레 걷기축제 장면. <제주의소리DB>

세상 가장 아름다운 길, 제주 올레를 ‘놀멍 쉬멍 먹으멍’ 걷는다.

사단법인 제주올레(이사장 서명숙)이 ‘2012 제주올레 걷기축제’를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나흘간 10코스부터 13코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10월 31일-10코스, 11월 1일-11코스, 2일-12코스, 3일-13코스 하루에 한 코스씩 걸으며 진행된다. 총 길이가 69.3km에 이른다. 한 코스에 평균 16km로 도보로 5~6시간 가량 걸린다.

올해로 세 번째로 열리는 제주올레걷기축제는 ‘즐기자, 이 길에서(Seize the joy on the trail!)’를 주제로 달았다. 올레를 걷는 모든 사람들과, 올레에서 만난 지역 주민 모두 함께 즐기자는 뜻이다.

한 가을 제주는 감귤 익어가고 억새꽃 피는, 섬 곳곳이 온통 빛이 나는 계절이다. 제철 맞은 제주를 제대로 즐기는 방법은 ‘제주올레걷기축제’에 발을 딛는 것이라고 손짓한다.

축제가 펼쳐지는 10코스부터 13코스는 제주가 가진 다채로운 매력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해안 절경은 물론 곶자왈로 나타나는 생태계 신비로움, 다소곳한 능선을 뽐내는 오름과 제주의 아픈 역사까지 느낄 수 있다.

길 곳곳에는 제주의 자연은 물론이고 다양한 공연과 마을 프로그램·먹을거리가 올레꾼을 반긴다.

소리울 오카리나 연주, 챔버오케스트라 A.R.K의 클래식 공연, 쁘로빠체 어린이 합창, 성악가 박근포의 아리아, 박경선의 경기소리, 플라멩코 공연, 제주도내 유일 레게스카 밴드인 사우스 카니발 등이 출연을 예고했다.

제주 전통 동요와 해녀춤을 바탕으로 만든 창작 뮤지컬 ‘힐링, 제주’, 제주 전통 민속 공연, 제주 난타 하이라이트(PMC), 올레꾼 전통혼례 등도 선보인다.

또한 각 마을마다 주민들이 손수 준비한 마을을 대표하는 먹을 거리와 즐길 거리를 선보일 예정. 사계리 해녀 해산물 판매, 산경도예의 도자기 아웃렛, 제주올레 가이드북 작업에 참여한 강길순 작가의 첫 개인 사진전도 열린다.

축제 마지막 날 저녁은 ‘간세다리 다 모여라’로 한껏 흥취를 돋운다. 축제 참가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함께하는 폐막제로 퍼니밴드가 무대를 꾸민다.

참가 신청은 제주올레걷기축제 홈페이지(www.ollewalking.co.kr)를 통해 10월 4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개인 1만원 20인 이상 단체 8천원. 온라인으로 사전 신청한 참가자에게는 기념 뱃지와 머플러를 증정한다.

축제 기간에는 각 코스 시·종점과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오가는 셔틀버스(편도요금 3천500원)를 운행한다.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은 “올해는 동행과 즐겁게 걷고, 즐겁게 먹고, 다채로운 공연을 즐기면서 지친 몸과 마음을 위로하고 치유할 수 있는 축제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2012 제주올레 걷기축제’는 (재)한국방문의해위원회와 제주도가 주최하고 (사)제주올레·서귀포시·제주관광공사가 주관한다. <제주의소리>

<김태연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