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군기지 시뮬레이션, 공정성 논란 고개
제주해군기지 시뮬레이션, 공정성 논란 고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대책회의-강정마을회, 연구원 교체-새로운 시뮬레이션 촉구

정부(총리실)가 제주해군기지(민군복합형 관광미항) 크루즈선박 시뮬레이션을 수용하자 마자 공정성을 놓고 의구심이 일기 시작했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저지를 위한 전국대책회의와 강정마을회, 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는 16일 논평을 내고 "벌써 시뮬레이션의 객관성과 공정성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됐다"며 시현팀을 제주도와 정부 동수로 구성하고, 2차 시뮬레이션(국방부 자체 재검증) 논란의 당사자인 이윤석 한국해양대 교수를 배제하라고 촉구했다.

시현팀은 한국항해항만학회 이동섭 회장이 책임연구원을 맡고 정부와 제주도가 추천한 연구원 2명, 도선사 4명(정부, 제주도 추천 각 2명)으로 구성된다.

하지만 연구원 3명 중 사실상 정부가 추천한 인사가 2명인데다, 2차 시뮬레이션 당시 책임연구원을 맡아 공정성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윤석 교수가 여전히 포함됐다.

이들 단체는 특히 그동안 2차 시뮬레이션 보고서(2012년 2월23일)를 방패삼아 공정하고 객관적인 시뮬레이션을 실시하라는 제주도의 요구를 묵살해온 총리실이 입장을 전격적으로 바꾼 것은 2차 시뮬레이션의 객관성과 공정성에 문제가 있음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시뮬레이션 케이스가 당초 제주도가 요구한 5가지에서 2가지로 축소된 것도 총리실이 양보를 집요하게 압박했기 때문으로 의심했다. 또 이것만으로는 15만톤 크루즈 선박의 운항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규명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2가지 케이스는 서쪽 돌제부두 조정, 풍속 27노트, 남방파제에 크루즈가 이미 접안해있는 조건에서 예인선 2척을 이용해 서방파제에 좌현, 우현으로 접안하는 경우다. 시뮬레이션은 제주도가 요구한 야간 등 총 8차례 실시된다.

전국대책회의 등은 2가지 케이스 모두 해군이 임의로 발주하고 이윤석 교수가 개인적으로 수행한 2차 시뮬레이션 결과보고서에 없는 시나리오라며, 정부와 제주도가 진정으로 15만톤 크루즈 입.출항, 접.이안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면 2차 시뮬레이션 당시 조건을 적용한 단순한 시현이 아니라 27노트 이상의 풍속 값과 (정.횡)풍압면적 등을 적정하게 입력한 새로운 시뮬레이션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주의소리>

<김성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국민이바보냐 2012-11-16 19:51:03
바늘 허리에 매서 바느질 하려니, 안되는 걸 어째..또 직업적 양심을 속이고, 원청자에 뜻에 맞는 데이터 만들겠네.
이미 민군복합미항이 아닌 걸..
12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