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포럼 사무국 근거 신설...국제평화재단 정관 개정

김성진 기자 sjk3176@hanmail.net 2012년 12월 14일 금요일 15:50   0면

외교통상부 차관이 이사장으로 있는 비영리 재단법인 국제평화재단이 '제주포럼'(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의 상설 사무국 설치 근거를 마련했다.

제주도 관련 조례 제정과 함께 '동북아 판 다보스 포럼'을 꿈꾸는 제주포럼의 격을 높이는데 안정적인 추진 동력을 얻게됐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국제평화재단(이사장 김성한 외교통상부 제2차관)은 이날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2차 정기이사회를 열어 국제평화재단 정관 개정안을 의결했다.

정관 개정안은 제주포럼 사무국 직제 근거 신설이 주요 내용이다.

앞서 제주도는 올 1월9일 '제주특별자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 육성 및 지원조례'를 공포해 행, 재정적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올해 연례화를 이룬 제주포럼은 이로써 포럼이 열릴 때마다 문제점으로 지적돼온 예산, 인원의 한계를 어느정도 극복할 수 있게 됐다.

제주포럼은 그동안 불안정한 기구인 기획단체제로 움직여왔다. 포럼 주관기관인 제주평화연구원의 기조실장과 연구원이 각각 포럼 사무국장과 팀장을 맡고, 자체 직원 2명, 제주도 파견 1명(6급) 등 총 5명으로 포럼을 준비했으나 상설 사무국에 비할 바 아니었다.

사무국은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내 제주국제평화센터에 있는 제주평화연구원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날 이사회에선 내년 제주국제평화센터 예산안도 승인했다. 회의에는 국제평화재단 제주지역 이사인 김형선 행정부지사, 허향진 제주대 총장, 변정일 JDC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제주의소리>

<김성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포럼 사무국 근거 신설...국제평화재단 정관 개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