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시대, 떠오르는 제주얼굴 '고학찬+α'
박근혜 시대, 떠오르는 제주얼굴 '고학찬+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인 싱크탱크 국가미래연구원 출신, 문광부 장관 등 요직 후보 거론…제주 역할 주목 

‘박근혜 인재수첩’에는 과연 제주출신이 몇 명이나 기록되어 있을까.

▲ 고학찬 윤당아트홀 관장.ⓒ제주의소리
박근혜 정부의 초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로 제주출신 고학찬 윤당아트홀 관장이 거론되고 있어 주목된다. 박근혜 정부 출범을 앞둬 중앙과 파이프라인 역할을 할 제주인맥 가뭄 속에 박 당선인의 싱크탱크인 ‘국가미래연구원’ 소속 제주출신들이 주목받고 있다.

‘박근혜 시대-인사가 만사다’를 연재하고 있는 <동아일보>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로 고 관장을 비롯해 5명을 하마평에 올렸다. 김장실 새누리당 의원과 박명성 신시뮤지컬컴퍼니 대표, 조윤선 당선인 대변인, 모철민 대통령직인수위 여성문화분과 간사 등이 경쟁 상대다.

고학찬 관장(47년생)은 박 당선인의 문화예술분야 과외선생으로 통한다.

박 당선인의 싱크탱크로 알려진 국가미래연구원에서 문화예술분야 간사를 맡고 있다. 국가미래연구원은 회원 8명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참여했을 정도로, 새 정부 출범을 앞둬 가장 주목받고 있는 단체다. 박 당선인 역시 월 5만원의 회비를 내는 회원이다.

고 관장은 TBC PD, 삼성영상사업단 방송본부 총괄국장 등을 지냈고 연극 연출가와 추계예술대 겸임교수로도 활동하는 등 문화계 전반을 이해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제주시(용담) 출신인 그는 제주서교, 제주일중을 졸업한 뒤 제주일고 1학년 때 서울로 전학을 갔다. 박 당선인과는 지난 2007년 17대 대통령선거 경선 때 인연을 맺었다. 이번 대선 때는 국민행복추진위원회 자문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고학찬 관장은 14일 <제주의소리>와 전화통화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하마평에 오른 것만으로도 가문의 영광”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나이가 있는데 (입각이) 쉽겠느냐”는 말로, 입각 가능성은 낮게 봤다.

그러면서도 고 관장은 “고교 1학년 때 제주를 떠나 객지생활을 오래하면서 느낀 것이 외로움, 그리고 고향 출신들 사이의 연대감이 부족하다는 것이었다”며 “고향 제주발전에 보탬을 줄 수 있는 길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나설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의 싱크탱크인 국가미래연구원에는 고 관장 외에 제주출신 ‘숨은’ 실력자가 한 명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의소리>와 전화통화에서 그는 “이름이 거명되는 것 자체가 제주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다”면서 이름이 대외적으로 공개되기를 꺼렸다. 염두에 뒀다가도 언론에 거론되는 순간 ‘내치는’ 박 당선인의 인사 스타일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된다.

다만 그는 “제주출신으로서 언제든 고향 발전을 늘 염두에 두고 살아가고 있다”며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마다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중학교까지 제주에서 다녔다. 이공계 출신인 그는 박근혜 당선인에게 과학기술 분야 자문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당선인은 현 정부에서 교육인적자원부와 과학기술부를 합친 교육과학기술부 탄생으로 ‘과학기술 홀대론’이 끊이지 않았던 만큼 ‘미래창조과학부’를 신설해 과학기술 정책을 활성화 시킨다는 의지가 확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정부의 요직에 충분히 물망에 오를 정도의 ‘인재풀’에는 든다는 게 그를 아는 주변의 전언이다.

한편 최근 <한국일보>가 선정한 ‘박근혜 정부’를 이끌어갈 파워엘리트 150명 중 제주출신 중에는 현경대 새누리당 제주도당위원장과 원희룡 전 국회의원 등 2명이 이름을 올렸다. 청와대 또는 내각에 입성할 수 있는 ‘사정권’에는 들어있다는 얘기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ㅇㅇ 2013-01-16 08:21:10
후속기사는 "박그네 제주홀대론,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겠지?
119.***.***.60

제주사랑 2013-01-15 14:43:36
제주의소리기자님들께정중하게부탁드립니다.
타신문비해.빠른보도를의식한건지오보도잦고너무앞서보도하는경향이많습니다.
정확하고선동하는식의보도는자제해주셨음합니다.정중히부탁드리ㅂ니다
110.***.***.194

신중함이 필요합니다 2013-01-15 13:23:13
제주소리 독자는 인사 관련 기사에 관심이 많은 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빨리 전달함도 좋지만 이에 못지 않게 정확성도 중요합니다.
인사 관련 오보가 자주 보여서 말씀드립니다
180.***.***.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