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차별 편견 깬 제주경마장 꽃미녀 기수 3인방
성차별 편견 깬 제주경마장 꽃미녀 기수 3인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성차별 편견을 깨고 경마기수로 활동하는 김주희.나유나.김다영 기수
KRA한국마사회 제주지역본부는 제주경마공원 소속 여성 경마 선수 3인방이 남성들의 주무대였던 경마분야에서 여성만의 장점인 섬세함과 부드러움을 앞세워 선전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제주경마공원 소속 여성 경마 선수는 나유나 선수(32), 김주희 선수(32), 김다영 선수(27)로 구성된 꽃미녀 3인방이다.

먼저 나유나 선수와 김주희 선수는 지난 2005년 5월 데뷔한 입사 동기이자 제주경마공원 사상 첫 여성 선수들로 유명하다.

김다영 선수는 지난 2010년 6월 데뷔한 막내로 무용수 출신으로 이름을 알리며 많은 인기를 받고 있다.

남성들에 비해 여성만의 강점인 섬세함을 최대한 살려 말과의 깊은 교감을 통해 경주에서 우수한 성적을 이끌어내는 것이 여성 경마선수들만의 장점이다.

나유나 선수는 데뷔 후 대상경주 2회의 우승과 함께 통산 1874회 경주에 출전하여 1위 222회를 기록하며 승률 11.13%, 복승률 20.13%를 기록하고 있다.

김주희 선수는 데뷔 후 대상경주 1회의 우승과 함께 통산 1552회 경주에 출전하여 1위 89회를 기록하며 승률 5.49%, 복승률 13.38%를 기록 중이다.

또, 막내 김다영 선수는 데뷔 후 통산 481회 경주에 출전하여 1위 36회를 기록하며 승률 7.23%, 복승률 15.46%를 기록하며 대부분의 남성 동기생들 보다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특히 여성 경마선수 3인방은 남성 선수들에 비해 뒤처지는 체력을 자신들만의 최대 장점인 섬세함과 부드러움을 통해 말과의 교감으로 우수한 결과를 이끌어내며 남성들의 주무대였던 경마 분야에서 자신들의 꿈을 힘차게 펼치고 있다. 

한편 현재 여성 경마선수는 모두 10명으로 서울경마공원 7명 및 제주경마공원 3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성들만의 영역이라고 여겨지던 경마 분야에서 편견을 깨고 과감한 도전으로 자신들의 꿈을 펼치고 있는 여성 경마선수 3인방에게 격려와 박수를 보낸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