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주본부 설립 가시권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주본부 설립 가시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 위원장 가교 역할…“전담팀 구성 통해 연내 지역본부 설립 확정”

국내 유일의 중소기업지원 전문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제주본부 설립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제주출신 강창일 국회 산업통상위원장이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 강창일 의원(제주시 갑, 국회 산업통상위원장).ⓒ제주의소리
민주당 강창일 의원(제주시 갑)에 따르면 지난 4월29일 나경환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으로부터 제주지역본부 설립 추진 경과를 보고 받았다.

이날 나 원장은 “상반기 중 Start-Up 형태로 ‘제주 R&D 협력 활성화 사업(가칭)’을 시작하고 소규모 임시 센터를 개설한 이후 제주도와 생산기술연구원이 함께 지역본부 설립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해 연내에 설립 계획을 확정 짓겠다”고 보고했혔다.

생산기술연구원 제주본부 설립 논의는 지난해 초 강창일 의원이 제주도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 방안으로 설립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강 의원의 제안 이후 생산기술연구원은 제주본부 설립에 관한 자체 타당성 검토를 진행했으며, 제주도, 제주대학교, 제주발전연구원, 제주테크노파크 등 싱크탱크 그룹과 논의를 통해 세부 추진 계획을 수립했다.

생산기술연구원은 자체 검토를 통해 제주본부를 설립할 경우 공공기관의 기술지원 기능을 활용해 제주도내 영세한 중소기업이 자체적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R&D 역량을 강화하고 도내 중소기업 집중 육성을 통한 산업구조 고도화로 지역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다.

설립 추진계획에 따르면 올 상반기 중에 제주도(2억) 및 생기원 자체 사업비(2.5억) 등 4억5천만원을 들여 ‘제주 R&BD 협력 활성화 사업(가칭)’을 시작하고 구체적인 사업시행을 위한 사업협약을 진행하는 한편, 5월 이내 제주도와 생기원간 제주본부 설립 추진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하게 된다.

생기원 제주본부 설립을 최종 승인 받기까지는 지역본부 설립 필요성에 대한 논리 개발, 상급기관 승인 등 넘어야 할 산도 많다.

일반적으로 정부출연연구기관의 지역본부는 해당 지역 내 산업수요를 기반으로 설립되고 있으나 제주도를 기반으로 한 제조업 산업수요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현 수요보다는 미래의 수요 및 제주도 특수성 등을 고려한 지역본부 설립 논리 개발이 필요하다.

또한 산업기술연구회 및 미래창조과학부는 출연 연구원의 지역본부 설립을 이사회 승인사항으로 규정하고 있어, 이를 위해서는 6개월 동안 면밀한 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하나 금년도 상반기 예비타당성 조사가 지연되고 있는 관계로 2014년 지역조직 건립에 필요한 예산 확보에 따른 일정상의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

강창일 의원은 이 같은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생기연과의 협의를 통해 생기연 자체 예산으로 제주본부 건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를 조기에 마무리하고 2014년 정부예산(안)의 국회 제출 이전까지 제주본부 설립을 위한 예산 소요액을 조기에 확정하기로 했다.

강창일 의원은 “제주도 산업구조는 농립어업과 서비스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제조업 비중과 혁신역량 수준이 매우 낮아 자력으로 발전할 수 있는 데는 한계가 있다”면서 “생기연 제주본부가 설립되면 기업이 자생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기술, 창업 등 전단계 프로세스 지원이 가능해 제주지역 제조업 육성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1989년 10월 출범한 국내유일의 중소기업 지원 전문 종합 실용화 정부기관으로,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7개의 지역본부를 운영하고 있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로드 2013-05-09 11:52:19
제주에 꼭 필요한 연구원이네요.중소기엽이나 창업하는 이들에게 도움이로서의 역할을 기대합니다.
112.***.***.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