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마라톤축제, 관광객 등 5600명 ‘환상레이스’
제주마라톤축제, 관광객 등 5600명 ‘환상레이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가장 아름다운 코스’ 구좌읍 해안도로서 팡파르…“튼튼한 제주관광 만들기 기원”

제주에서 가장 오랜 전통과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제18회 제주마라톤축제가 오는 26일 ‘아름다운’ 제주시 구좌읍 해안도로 일원에서 열린다.

▲ 제18회 제주관광마라톤축제.ⓒ제주의소리
제주도와 제주도관광협회(회장 김영진)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관광객과 도민 등 5600여명이 참가해 제주 동부해안도로를 배경으로 환상 레이스를 펼친다.

(주)일본여행 등 일본현지 7개 여행사가 모객한 마라톤 참가자 및 마라톤 교류단체인 동일본방송 참가자 등 일본인 300여명을 비롯해 영어권 100여명, 그리고 제주-홍콩간 직항을 이용한 홍콩인 50여명 등 외국인 관광객들도 함께 한다.

대회는 풀코스, 하프코스, 10㎞, 10㎞워킹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구좌생활체육공원운동장(김녕해수욕장)을 출발해 월정해수욕장(10㎞ 반환), 평대 한동해수욕장(하프 반환), 세화해수욕장, 하도해수욕장, 하도철새도래지, 종달해안도로(풀코스 반환)로 이어지는 코스를 뛰게 된다.

이 코스는 대한육상경기연맹의 공인코스로, 2006년 처음으로 코스가 개발되어 운영 중이다. 마라토너들로부터 가장 ‘아름다운 마라톤 코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종목별 남·여 종합 5위까지 트로피와 부상이 수여된다.

종목별, 연령별(10세 단위) 남·여 3위까지, 팀대항(풀·하프 코스) 일반부, 혼성부 3위까지는 각각 트로피와 부상이 수여된다.

특히 풀코스와 하프코스 남·여 종합 1위에게는 제주관광마라톤축제와 교류대회인 일본 마츠시마 하프마라톤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특전이 부여된다.

특별상으로 최고령 완주상(남·여), 행운상 등이 준비돼 있다.

주최 측은 올해도 마라토너와 동반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행사당일에는 셔틀버스(제주시·서귀포시)를 운행하고, 경품추첨, 간식제공(소라죽) 등 볼거리, 즐길거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