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수병 치료기기 제주에도 설치된다
잠수병 치료기기 제주에도 설치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고압쳄버 도입…해녀 고질병 치료에 도움 기대

대부분의 해녀들이 앓고 있는 잠수병을 치료할 수 있는 전문치료기기가 제주에 들어온다.

제주도는 거의 모든 잠수어업인들이 앓고 있는 고질적인 잠수병을 근본적으로 치료하기 위해 10억원의 예산을 들여 잠수병 전문치료 기기인 '고압쳄버'  1대를 제주의료원에 설치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잠수병은 잠수어업인들이 물질작업시 반복되는 급격한 기압차로 인해 만성두통, 관절통, 난청 등을 앓은 만성질환으로 도내에는 물론 전국적으로도 잠수병을 치료할 수 있는 치료용 고압쳄버를 갖추고 있는 병원은 경남 통영과 부산 등 2곳에 불과하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잠수병 치료를 받기 위해서는 1회당 5만~7만원의 진료비를 본인이 부담해야 할 뿐만 아니라 교통비와 체제비 등 과중한 경제적 부담으로 잠수병을 앓고 있으면서도 진료를 받지 않고 참고 견디면서 바다에 나가고 있는 실정디다.

고압쳄버는 기업을 높일 수 있는 기기로 고압산소를 공급해 체내에 축적돼 있는 질소를 배출시키는 대형캡슐 형태의 잠수질병 치료 첨단기기이다. 현재 도내에 있는 전현직 암수어업인들은 9903명으로 이중 중증의 잠수병을 앓고 있는 잠수어업인은 대략 1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