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3~4월께 현명관 회장 소환
검찰,3~4월께 현명관 회장 소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 회계법인 3곳 압수수색…회계장부 확보
지방선거 직전 소환,선거구도 영향·정가 귀추 주목

에버랜드 전환사채(CB) 편법 증여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는 지난달 말 삼성그룹 관련 회계법인 3곳을 압수수색, 에버랜드를 비롯한 주요 계열사들의 회계자료를 확보해 분석중이라고 4일 밝혔다.

검찰은 회계자료 분석이 마무리되면 이건희 삼성 회장, 홍석현 전 주미대사 등 오너 일가와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현명관 삼성물산 회장(당시 비서실장) 등 핵심 피고발인을 소환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검찰은 회계분석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는 3∼4월쯤 이들을 소환할 예정이다.

특히 검찰이 이 회장 일가와 현명관 회장 소환시기를 잡고 있는 3~4월은 차지 도지사 선거에 나서려는 현 회장 입장에서는 당내 경선 또는 지방선거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시기라는 점에서 차기 지방선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또 일각에서는 이 때문에 현 회장이 정당선택을 미루고 있는 게 아니냐는 성급한 추측마저 나오고 있어 지방정가가 예의 주의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하순 삼성그룹의 회계를 담당했던 회계법인 사무실 3곳을 압수수색,회계자료가 담긴 CD 10여개와 상자 20여개 분량의 자료를 확보했다. 압수한 자료에는 1996년 CB 발행 당시 에버랜드의 주주 계열사뿐 아니라 삼성그룹의 다른 주력 계열사의 자료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가져올 수 있는 것은 다 가져왔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대검으로부터 회계분석팀을 지원받아 에버랜드 CB가 발행됐던 1996년 전후 시기 계열사들의 재정실태 등을 분석중이며, 이 분석이 끝나는 데로 삼성그룹 패밀리에 대해 소환조사를 할 방침이다.

검찰은 참여연대로부터 고발된 이건희 회장 일가와 현명관 회장 등 33명 중에서 핵심관계자 20여명을 소환해 조사했으나 모두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은 또 이 과정에서 삼성그룹 비서실을 비롯해 실무자와 참고인 40여명 조사를 마친 상태이다.  검찰은 1996년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장남 재용씨 등 남매가 에버랜드 전환사채(CB)를 인수할 때 삼성 비서실 실무진이 일부 관여했다는 진술도 확보해 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하루방 2006-01-06 09:59:10
패환이 특기 가 이거지 뭐...

지나가는 놈 공쟁이 걸기..
뒷대맹이 침뱃기...
길에 오좀눈거 소도리허기..

지는 어디댕기멍 몽땅잘헌댄 곳기.
잘못헌거 하나도 엇댄허기.

이 것들은 독수리 특기지..
127.***.***.1

결초보은 2006-01-05 10:10:00
삼성은 대형사건이 터질때마다 모르쇠 희생양들이
그룹의 총수일가를 보호해준다.

바람막이 이학수는 써 먹을 만큼 써 먹었고

이젠 뉴페이스 현명관씨의 역할이
이번 검찰수사와 관련해서 사뭇 궁금해지네요

평생을 먹여살려준 주인에 대한 결초보은이
어떻게 나타날지 궁금하네요
127.***.***.1

과잉기사 2006-01-05 08:56:56
아래 기사를 보고 네티즌들께서는 해석하기 바랍니다.
인기 유도성 기사를 쓰지 맙시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이광철 기자 = `에버랜드 전환사채(CB) 편법 증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는 최근 삼성그룹 관련 회계법인 3곳을 압수수색해 에버랜드 등 계열사들의 회계자료를 확보해 분석 중이라고 4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건희 회장의 개인 계좌도 분석해 장남 재용씨 등 자녀에게 실제로 이 회장의 개인재산이 증여됐는지 조사했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달 하순께 삼성그룹의 회계를 담당했던 회계법인 사무실 3곳을 압수수색해 회계자료가 담긴 CD 10여개와 상자 20여개 분량의 자료를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회계분석을 하는 데 여러 달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그룹 패밀리에 대해서는 분석작업을 마친 뒤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회계법인들에 대한 압수수색 직후 대검 중수부 산하의 회계분석팀을 지원받아 에버랜드 CB가 발행됐던 1996년 전후 시기 계열사들의 재정실태 등을 정밀 분석 중이다.

검찰은 회계분석을 통해 당시 에버랜드 주주 계열사들이 CB배정을 실권해야 할 정도로 경영상의 문제점이 있었는지를 파악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에버랜드 주주 계열사들은 삼성그룹과의 계열분리 문제나 `어려운 경영사정' 등을 이유로 CB를 배정받을 권리를 포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삼성그룹이 이재용씨에게 그룹 경영권을 승계해주기 위해 CB를 발행했고, 이에 따라 주주 계열사들은 CB 배정을 포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런 의혹을 밝히기 위해 참여연대로부터 고발된 33명 중 20여명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으나 모두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회계분석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3∼4월께 이건희 회장과 홍석현 전 주미대사, 현명관 삼성물산 회장(당시 비서실장) 등 핵심 피고발인을 출석시켜 경영권 승계를 위한 에버랜드 CB발행 공모 의혹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freemong@yna.co.kr
minor@yna.co.kr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