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혼잣말 “짜다”…김연아에 가산점 0점 준 심판은 누구?
김연아 혼잣말 “짜다”…김연아에 가산점 0점 준 심판은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아 쇼트프로그램 완벽 연기에도 가산점 낮아..."김연아, '짜다'란 말이 절로..."

김연아가 쇼트프로그램 점수 발표 뒤 혼잣말로 “짜다”라고 말하는듯한 모습이 화면에 잡혀 화제다. 특히 흠 잡을 때 없는 쇼트 프로그램 연기를 보여줬음에도 기대보다 2위 그룹과 점수차이가 적어 화가 난 네티즌들은 '김연아 짜다'를 계속 클릭하고 있다.

20일(한국시간) 김연아는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타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완벽한 클린 경기를 선보였다.

이날 김연아는 기술점수 39.03점, 예술점수 35.89점을 기록해 총점 74.92로 1위에 올랐지만 완벽했던 경기에 비해 점수는 다소 박하다는 인상을 줬다. 특히 이날 김연아는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 4가 아닌 레벨 3을 받았으며 특히 심판 9명 중 1명은 김연아의 점프 중 트리플 플립에 0점을 주기도 했다.

채점은 익명으로 이뤄져 정확히 누가 김연아에게 0점을 줬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반면 2위를 기록한 러시아 선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김연아보다 낮은 기량의 경기를 펼쳤지만 기술점수 39.09, 예술점수 35.55점으로 74.64점을 기록했다.

소트니코바는 모든 심판들로부터 트리플 플립에 가산점을 받았다. 트리플 플립·레이백 스핀·더블악셀·스텝시퀀스·플라잉 카멜 스핀 등 가산점에서 김연아 보다 많게는 0.3점, 적게는 0.1점 이상 높게 받았다. 홈 텃세나 편파판정이 아니냐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김연아도 키스앤크라이존에서 점수를 확인하고 자리에 앉으며 "하~짜다"라고 혼잣말을 한 것으로 추측되고

김연아 혼잣말 김연아 짜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연아, 짜다라고 말할만해", "김연아 짜다, 김연아 혼잣말 이해간다", "김연아 혼잣말, 정말 러시아 선수들한테 너무 퍼주는거 아닌가?", "김연아 짜다, 얼마나 속상했으면...", "김연아 점수 보니 김연아 혼잣말 할만하지", "김연아 짜다, 프리스케이팅에서는 김연아 점수 제대로 줬으면 좋겠어 등의 다양한 반응이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2014-02-20 21:30:58
솔직하게 편파 판정 맞고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 러시아 심판이 아닌 다른 나라 심판들과 의견을 조합해서 채점을 해야될것으로 생각한다 또 이따위로 심판한다면 심사기준을 왜 만들었는 지 생각하길바란다
125.***.***.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