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우적거린 소트니코바 갈라쇼 "도대체 이게 무슨..."
허우적거린 소트니코바 갈라쇼 "도대체 이게 무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메달리스트 스트니코바 갈라쇼, 허우적거리며 실수 연발..."우스꽝스럽다"

2014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갈라쇼가 우스꽝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다.

소트니코바 갈라쇼는 23일 오후(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의 스물다섯번째 순서로 선보였다.

대형 형광색 천조각과 깃대 2개를 들고 등장한 소트니코바는 러시아 홈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링크 위에 올랐지만, 실수를 연발하며 기대이하의 경기력으로 조롱거리가 됐다.

소트니코바는 연기 도중 양손에 들고 있던 대형 깃발이 스케이트날에 걸리고 점프에서도 실수를 하며 황당한 무대를 연출했다. 한마디로 금메달리스트라고는 볼 수 없는 수준의 무대매너와 공연이었다.

홈팬들로 가득찼던 링크장의 분위기마저 싸늘해질 정도였다. 

이를 두고 미국의 USA투데이는 "보통 갈라쇼는 금메달리스트의 무대지만 이 날 주인공은 김연아"라고 보도했다.

소트니코바 갈라쇼를 본 누리꾼들은 "소트니코바 갈라쇼, 김연아의 갈라쇼와 비교조차 할 수 없다", "소트니코바 갈라쇼, 허우적대다가 끝나네", "소트니코바 갈라쇼, 앞서 김연아가 존 레넌에 이매진(Imagine)에 맞춰 선보인 환상적인 연기와는 차이가 너무 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