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년의 기다림, 제주4.3 '어둠에서 빛으로'
66년의 기다림, 제주4.3 '어둠에서 빛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희생자추념식 국가의례로...대통령 불참, 희생자 결정 보류, 4.3특별법 개악 '옥의티'

   
마침내 제주 4.3이 국가추념일로 지정됐다. 현대사 최대 비극 4.3으로 숨죽여 지내던 4.3유족과 제주도민들이 66년의 기다림 끝에 얻은 결과다.

정부는 지난 3월18일 4.3희생자추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공포했다.

국가추념일 지정은 2000년 '제주4·3사건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제정.공포, 2003년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 확정, 2005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공식사과’에 이어 제주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등 4.3의 완전한 해결로 나아가는데 획기적인 전환점이라고 볼 수 있다.

국가추념일 지정에 따라 제66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은 안전행정부과 주최하고, 제주4.3평화재단이 주관하는 국가의례로 치러진다.

제66주년 4.3희생자추념식은 '어둠에서 빛으로'란 슬로건으로 4월3일 오전 9시10분 식전행사인 종교의례로 시작된다.

추념식은 각종 국가 기념행사와 동일하게 오전 10시에 개식을 한다.

추념식 진행 과정은 공영방송인 KBS제주방송총국을 통해 30분간 전국으로 생중계 되고 제주MBC, JIBS, 제주KCTV에서도 제주도내에 생중계 방송을 한다. 아울러 제주CBS라디오에서도 전국 생중계가 실시된다.

식후 분향 행사는 각계인사와 유가족, 일반 도민들의 분향 및 참배가 진행되는데 이 시간에는 ‘넋이여, 화해의 땅에 함께 하소서’라는 주제로 추모공연이 펼쳐진다.

추모공연은 제주 시사랑회의 시낭송, 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의 상여소리, 한국무용협회 서귀포지부의 진혼무, 가수 최상돈씨의 ‘애기동백꽃의 노래’ 공연 등으로 구성된다.

정부를 대표해서 정홍원 국무총리가 4.3희생자 추념일에 참석, 박근혜 대통령을 대신해 추념사를 하게 된다.

국가추념일 지정의 의미와 제주4.3 정신을 관통하는 화해와 상생, 그리고 국민대통합의 시대를 열어가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정의당 천호선 대표,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 등 국회의석수를 가진 4개 정당 대표가 추념일에 참석, 4.3영령과 제주도민을 위로한다.

국가추념일로 치러지는 첫 추념식이지만 아쉬운 점도 있다. 바로 박근혜 대통령의 불참이다.

4.3유족들과 제주도민들은 박 대통령이 이번 위령제에 참석해 한맺힌 4.3유족과 도민을 달래주고, 4.3의 완전한 해결에 일대 전기를 마련해주길 한결같이 기원했다.

추가 신고 된 제주4.3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4.3중앙위원회의 심의·결정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첫 국가추념일 때 위령대상에 오르지 못한 점도 아쉬움으로 남았다.

정부가 추가 4.3희생자.유족 신고를  2만8173명(희생자 200명, 유족 2만7973명)을 희생자로 잠정 결정했지만 중앙위원회 최종 최종 결정까지는 4.3중앙위원회 위원장인 국무총리 결재만 남겨 놓고 있는 상태다.

이와 함께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4.3국가추념일 하루를 앞두고 4.3 진상규명의 성과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4.3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해 화합 무드에 찬물을 끼얹었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