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윤, 새정치연합 탈당...무소속 정면 돌파
송창윤, 새정치연합 탈당...무소속 정면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창윤 예비후보.
제주도의회 제3선거구(일도2동 을)에 출사표를 던진 송창윤 예비후보가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송창윤 예비후보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자로 ‘낡은 정치의 종말’을 외치던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다"며 "기성 정치에 신물이 나서, 새로운 정치를 만들기 위해 ‘새정치민주연합’에 승선했지만, 시작부터 삐걱거렸고, 허울 좋은 이름만 달고 ‘새정치’라고 외치는 당은, 제게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탈당 이유를 밝혔다.

송 후보는 "더 이상은 당의 모습이 구태정치의 과거로 회귀하는 것을 지켜보며 가만히 편한 길을 갈 수는 없었다"며 "함께 하자던 당원 동지들, 그리고 ‘새정치민주연합’을 지지해주시던 많은 분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고 먹먹하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제주대 총학생회장이던 시절에도, 대기업을 그만두면서 아름다운 가게로 이직을 할 때에도, 정치라는 새로운 길 앞에 설 때에도, 오로지 단 하나의 생각 밖에 없었다"며 "주민들과 함께 더불어 웃으며 사는 세상을 만들어 보자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중앙당은 민생과는 상관없는 기초자치단체장, 기초의회 무공천 문제로 갈팡질팡하면서 민심은 떠나고 있다"며 "제주에서도 최근 새정치민주연합 도지사 후보 경선 룰을 놓고 새누리당과 크게 다를 바 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 후보는 "급기야는 도지사 경선과 도의원 예비후보까지 들먹거리며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듯한 행태를 보면서 분노를 느끼게 됐다"며 "구태정치의 낡은 옷을 벗어 던지고, 낡은 틀을 깨뜨리려 한다"고 토로했다.

송 후보는 "이제 주민 여러분께 당당하게 평가받고, 두터운 기성 정치의 벽을 열심히 그리고 힘차게 두드릴 것"이라며 "구태를 부수고, 변화의 중심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윤식 2014-04-10 11:17:55
젊은 친구가 구태정치를 벌써 배워 불리하면 탈당이나 하고.. 한심하다
175.***.***.168

돌하르방 2014-04-10 11:24:13
경선하기전에 빠지는 발빠른움직임이네요 어떻게되려나흥미진진
175.***.***.37

구 민주당 2014-04-10 11:22:09
얼마나 당이 변화가 없으면 그럴까.
175.***.***.151

제주도민 2014-04-11 12:52:03
안철수연합과 민주당이 합당하면서 안철수의 초심이 흔들리는건 누구나아는 사실입니다

탈당이 최고의 선택이며, 송창윤후보가 가진 모든 생각을 자유롭게 펼치시기바랍니다.
119.***.***.205

제주도민 2014-04-11 13:06:34
근데 밑에 아이피 진짜 같네...

댓글로 비방하실꺼면 이쪽 저쪽 피시방을 이용하는 정성이라도 좀 보여주세요
119.***.***.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