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범, “김우남 칩거? 정치초년병도 아니고…”
신구범, “김우남 칩거? 정치초년병도 아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룰이든 김우남 의원이 유리한 게 현실…국회의원 3선에 걸맞는 고민하고 있을 것”

신구범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경선 룰’에 반발해 칩거 중인 김우남 의원에 대해 “3선 국회의원에 걸맞는 고민을 하고 있을 것”이라며 걱정 어린 시선을 보냈다.

신구범 예비후보는 10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경선 룰을 둘러싸고 마치 불협화음이 나는 것처럼 보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지사 예비후보와 출마예정자 등 3명이 모여서 합의를 못한 게 없다. 겨우 한 번 만났을 뿐”이라며 “합의를 위해서는 두 번이고, 세 번이고 계속 만나야 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신 예비후보는 특히 김우남 의원의 ‘칩거’와 관련해서는 “정치초년병도 아니고 3선의 중진의원이다. 그에 걸맞는 고민이 있을 것”이라며 “현재 처한 특별한 정치 환경 때문에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다른 사람이라도 김 의원처럼 고통의 과정을 거칠 것”이라는 말로 심정적으로 공감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3선 국회의원은 도민들에게 큰 자산이다. 단순 개인의 이해관계가 아니라 크게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며 “단순히 경선 룰 때문에 어떤 행동을 할 것처럼 표현하는 것은 다소 과장된 측면이 있는 같다”고 말했다.

신 예비후보는 또 “고희범 예비후보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현재로서는 어떤 룰을 하더러도 김우남 의원이 유리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한 뒤 “그분이 고민하는 것은 본선 경쟁력을 놓고 고민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오전 중앙당 ‘기초공천 무공천 방침을 철회한 것’과 관련해서는 “약속은 지켜져야 하지만, 그렇다고 정치지도자들이 동등하지 않은 룰을 가지고 게임을 하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먼저 약속을 깬 건 새누리당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라며 “불리한 룰을 가지고 우리 선수들에게 뛰라고 하면 리더십의 문제가 생긴다”고 말했다.<제주의소리>

<좌용철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