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들아 미안해”...그들에게 바치는 노래
“얘들아 미안해”...그들에게 바치는 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안의 클래식 산책] 저를 구원하소서, 내 영혼 바람 되어

Gabriel Fauré (1845-1924)
Requiem in D minor, Op. 48. VI. "Libera me"

가브리엘 포레
레퀴엠 D 단조 중 "저를 구원하소서"

Libera me, Domine, de morte aeterna, in die illa tremenda:
Quando caeli movendi sunt et terra.
Dum veneris judicare saeculum per ignem.
Tremens factus sum ego, et timeo, dum discussio venerit, atque ventura ira.
Quando caeli movendi sunt et terra.
Dies illa, dies irae, calamitatis et miseriae, dies magna et amara valde.
Dum veneris judicare saeculum per ignem.
Requiem aeternam dona eis, Domine: et lux perpetua luceat eis
Libera me, Domine, de morte aeterna, in die illa tremenda.

주님 무서운 그 날 영원한 죽음에서 저를 구원하소서!
하늘과 땅이 흔들리고
주께서 화염으로 이 세상을 심판하실 때
그 심판과 분노의 날에, 나는 공포에 떨리라
하늘과 땅이 흔들리는
그 날 진노의 날, 재앙과 불행의 날, 거대한 탄식의 날.
주께서 화염으로 이 세상을 심판하실 때
주님, 영원한 안식을 그들에게 주소서, 영원한 빛을 그들에게 비추소서!
주님 무서운 그 날 영원한 죽음에서 저를 구원하소서!


내 영혼 바람 되어 (A Thousand Winds)   김효근 역시, 작곡

그 곳에서 울지 마오.
나 거기 없소, 나 그곳에 잠들지 않았다오.
그 곳에서 슬퍼마오
나 거기 없소, 그 자리에 잠든 게 아니라오. 

나는 천의 바람이 되어
찬란히 빛나는 눈빛 되어
곡식 영그는 햇빛 되어
하늘한 가을비 되어 

그대 아침 고요히 깨나면
새가 되어 날아올라
밤이 되면 저 하늘 별빛 되어
부드럽게 빛난다오. 

그 곳에서 슬퍼 마오.
나 거기 없소, 그 자리에 잠든 게 아니라오.
나 거기 없소, 이 세상을 떠난 게 아니라오.

A Thousand Winds

Do not stand at my grave and weep
I am not there, I do not sleep
I am a thousand winds that blow
I am a diamond glints on snow
I am the sunlight on ripened grain
I am a gentle autumn rain
When you awaken in the morning’s hush
I am the swift uplifting rush
Of quiet birds in circling flight
I am the soft star that shines at night
Do not stand at my grave and cry
I am not there, I did not di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tiffany and co outlet 2015-12-11 09:19:26
Wow that was unusual. I just wrote an incredibly long comment but after I clicked submit my comment didn't appear. Grrrr... well I'm not writing all that over again. Regardless, just wanted to say fantastic blog!
[url=http://www.jewelry-tiffany.us]tiffany and co outlet[/url]
118.***.***.204

노랑꽃 2014-05-09 14:25:04
오랜만에 뵙네요~~
좋은 음악 감사드립니다~~
21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