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검 차장검사 황인정 검사…검찰 확 바뀌어
제주지검 차장검사 황인정 검사…검찰 확 바뀌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사장 이동에 이어 제주지검 검사가 확 바뀐다.

13일 법무부는 20일자로 차장검사급 이하 880명의 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제주지검 차장검사에 황인정 서울남부지검 형사1부장이 선임됐다.

신임 황 차장검사는 광주출신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사시 25기로 춘천지검 속초지청장을 역임한 바 있다.

또 부장검사에 제주출신 강창조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과 유호근 서울동부지검 부부장이 임명됐다.

부부장 검사에는 최길수.이중희 검사가 임명됐고, 이병수.이시원.박현철.김경근 검사가 전보됐다. 신규로 김윤정.임세호 검사가 임용됐다.

한편 조동석 차장검사는 의정부지검 차장검사, 조욱희 부장검사는 부산동부지청 형사1부장검사, 함윤근 부장검사는 부산지검 형사5부장검사로 전출됐다.

김성일 부부장 검사는 서부지검 부부장, 최운식 부부장은 수원지검 평택지청 부장검사, 김형준 부부장은 대구지검 김천지청 부장검사로 이동했다.

첨부파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평생못잊음 2014-03-10 00:53:29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14.***.***.73

송영식 2014-03-10 00:36:21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14.***.***.73

궁금이 2006-02-16 08:25:46
물갈이와
확 바뀌어는

무슨 차이가 있나요?
127.***.***.1

활화산 2006-02-13 18:12:28
결국 대법원에서 무죄를 받은 사건이지만
평생 마음속에 독이 되어버린,
그리고 검찰의 이미지를 흑으로 바꿔야만 했던 사건
"죄가 없으면 말고"하는 김성일의 야비한 기소 때문에
얼마나 억울한 --- 경제, 정신적으로--- 시간을 소비
해야했던가.

지구끝까지, 법테두리를 벗어나서라도 이 원한을
꼭 갚고 싶었지만....
아내의 --조용하게 살자는---간곡한 부탁으로
접어야했던 나의 억울함.

이런 자가 서부지검으로 가서 또 얼마나 죄가 없는
사람을 죄인으로 둔갑시킬것인지 걱정됩니다.

부디 올바른 인생을 살아갈수 있도록 빌어봅니다.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