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공천심사비 수입 '짭짤'
한나라당 공천심사비 수입 '짭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원 50만원~도지사 후보 2백만원…수입 5천만원 예상

한나라당이 5.31 지방선거 당공천을 받기 위한 예비후보들로부터 '공천심사비용' 명목으로만 5000만원가량 부수입을 챙길 전망이다.

특히 공천심사비는 추후 경선이 치러질 경우 경선기탁금과 여론조사비용과는 별도여서 일부 예비후보들로부터 전형료 치고는 지나치지 않느냐는 불만의 목소리도 일고 있다.

지난달 23일부터 5.31지방선거 한나라당 후보 신청 접수를 받고 있는 제주도당은 후보심사료 명목으로 도의원 예비후보자는 50만원, 도지사 예비후보자는 200만원을 내도록 하고 있다. 이는 전국적으로 동일하다. 한나라당 당 후보 신청접수는 3일 오후5시로 마감된다.

후보 신청은 도지사와 도의원 선거구 29곳으로 도지사 예비후보는 현명관 전 삼성물산 회장과 강상주 서귀포시장이 후보신청을 접수했으며, 도의원도 최소 70명에서 최대 90명가량 접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 제주도당은 도지사 예비후보로부터 각 200만원씩 400만원, 도의원 예비후보로부터 50만원씩 최소 3500만원에서 최대 4500만원까지 포함해 5000만원 가량 수입을 챙길 전망이다.

제주도당은 이를 당 기타수입으로 잡고 후보심사위원회 회의비용 등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후보신청 접수결과 경합지역은 여론조사나 경선을 실시할 경우 후보들로부터 별도의 비용을 받게 된다. 이 때문에 5.31지방선거에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는 한나라당 제주도당이 짭짤한 부수입을 챙기게 됐다.

오는 10일까지 예비후보자로부터 신청서를 접수받고 있는 열린우리당은 아직 공천심사비를 확정하지 않았으나 타 지역인 경우 상황에 따라 받는 곳이 있고 받지 않는 곳이 있다.

당원 직접투표로 선출되는 민주노동당은 공천심사비를 받지 않고 있다. 

한나라당 제주도당 관계자는 "당초 중앙당 방침은 도의원인 경우 80만원이었으나 후보자들의 부담을 고려해 지역에서 이를 인하토록 한 것"이라며 "공천심사과정에서 기초 여론조사비용이 포함된 것이기 때문에 '짭짤한 수입'이란 표현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도의원 예비후보에 대해서는 3차례 심사를 거칠 방침이다.

중앙당의 지침에 따르면 1차 심사는 도덕성과 참신성, 전문성, 개혁성, 당 기여도, 당선 가능성을 평가하며 특히 범죄경력과 병력증명을 철저히 점검하게 된다.

2차 심사에서는 심층면접과 후보자간 토론회, 현지실태를 조사하게 되며, 3차 심사에서는 여론조사 경선 또는 투표 경선을 선택해 최종 후보자를 확정지을 방침이다.

한나라당은 3월말 도의원 후보를 확정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