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전 단계라는데, 어떻게 해야 될까요?"
"당뇨 전 단계라는데, 어떻게 해야 될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365] 건강에 노란불이 들어왔다 '당뇨 전 단계'

4식구의 가장인 40대 김모씨는 최근 직장에서 한 건강검진에서 충격적인 소식을 들었다. 혈당이 높아져 ‘당뇨 전 단계’에 해당한다는 진단을 받았기 때문이다.

“선생님, 제가 당뇨 전 단계라는데…어떻게 해야 될까요? 약을 먹어야 하나요?”
“아닙니다. 식사 및 운동요법으로 충분히 조절 가능한 단계로, 열심히 하시면 정상으로 되돌아가실 수 있습니다.”

당뇨 전 단계는 당뇨환자와 정상인 사이에 위치한 개념이다. 식사를 하지 않고 아침에 재는 공복혈당을 기준으로 할 경우 ‘공복혈당장애’, 식후2시간 혈당을 기준으로 할 경우 ‘내당능장애’로 진단한다.

당뇨 전 단계로 진단받은 사람들의 대부분은 10년 내에 당뇨병으로 진단된다. 신호등으로 비유하면 건강에 노란불이 들어온 것이다. 당뇨병 발병을 늦추거나, 아예 오지 않게 하는 것이 운동 및 식이습관의 조절이다. 잘 조절하면 신호등이 파란불로 바뀌지만, 그렇지 않는다면 조만간 빨간불로 바뀔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당뇨 전 단계 식이로 가장 추천되는 것은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을 포함한 전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있는 식사이다. 술을 많이 마시는 습관은 일주일 2회 이하, 한 번 드실 때 소주 기준으로 석잔 이하로 드시는 것이 좋다. 담배를 피우는 경우 줄이거나 금연을 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운동의 경우, 꾸준한 유산소운동 및 근력운동이 실제로 혈당 수치를 낮춘다.

유산소운동은 일주일 3회 이상, 한번 할 때 30분 이상 숨이 약간 찰 정도로 하는 것이 좋다. 근력운동은 주 2-3회 등, 배, 엉덩이 등 중심 근육 위주로 하는 것이 추천된다. 과체중 혹은 비만인 분들은 식이조절이나 운동으로 몸무게를 정상으로 되돌리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다. 아직 늦지 않았다. 시작해보자.

151956_171803_3321.png
▲ 박제선 연동365의원 부원장.
의사 박제선은? 제주 토박이 의사. '주치의 불모지' 한국에서 주치의를 꿈꾼다고 했다. 아주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공중보건의로 3년 동안 근무했다. 지역 건강지킴이로서의 비전을 가지고 주민들이 흔히 경험하는 질환 및 건강 관심사에 대한 궁금증들을 해결하고자 칼럼을 시작했다. [J's 의료와 경제경영이야기(http://jsmedicine.tistory.com)]라는 포털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