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열린우리당 공약 '복사판' 혹평
한나라당, 열린우리당 공약 '복사판' 혹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당 공약 43개 중 30개 이상이 남의 것 베낀 것" 주장
한나라당 제주도지부가 열린우리당이 발표한 공약에 대해 이미 제주도나 한나라당이 발표한 정책을 베낀 '복사판 공약'이라고 혹평했다.

한나라당 정경호 대변인은 5일 발표한 정책 논평을 통해 "개혁정당임을 표방하는 열린우리당은 정책에 있어서 만큼은 수구정당이냐"고 물었다.

정경호 대변인은 "지난 2일 한나라당 제주도당 선대위의 독촉에 못 이겨 내 놓은 열린우리당의 제주도 총선공약은 제주도청과 시민사회단체, 다른 당, 다른 후보의 기존 정책을 인용하거나 각색하거나, 심지어는 복사한 듯 베낀 것 일색"이라며 "열린우리당이 내 놓은 43개 공약 중 30개가 복사판 공약"이라고 혹평했다.

정경호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이 밝힌 '영화문화산업단지 조성' 공약은 한나라당 현경대 후보가 선거와 관계없이 1년 전부터 꾸준히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며, '세계평화의 섬 지정'은 제주국제자유도시특별법에 따라 제주도가 주요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4.3 추념일 지정'은 5년 전 현경대 변정일 후보 등이 기초해 국회에 제출한 4.3특별법안에 있는 내용으로 이는 2002년 대선당시 이회창 후보의 공약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정경호 대변인은 "'국제자유도시 지원기구 설치' 또한 2002년 한나라당 제주도지부의 공약으로써 이미 널릴 알려진 공약이며,'생물산업(BT) 육성'은 한나라당 선대위의 제주도 정책공약 제5항이다"라며 열린우리당이 하나라당과 제주도 정책을 복사했다고 주장했다.

정경호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은 '제주도에 나도는 모든 공약은 열린우리당 제주도당의 공약이다'라고 발표하면 될 것을 왜 그리 수고하는지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면서 열린우리당의 새로운 공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아기억난다 2004-04-05 18:08:12
김후보님이 한말이 생각이 납니다
후보님은 4.3말구 한게 뭐 있써요
ㅡ.ㅡ
토론회 원샷 원킬 이였쏘 ~~~~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