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안덕농협 현직 꺾은 유봉성, 4년전 패배 설욕
[당선] 안덕농협 현직 꺾은 유봉성, 4년전 패배 설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덕농협] 두 번째 도전에 당선…“조합원 소득증진 위해 마지막 불꽃 사를 것”
유봉성.jpg

현직 조합장과 전직 전무가 맞붙은 안덕농협 조합장선거에서는 두 번째 도전 끝에 유봉성 전 전무(66)가 현역을 격침시켰다.

개표 마감 결과, 유봉성 전 전무는 1460표(56.2%)를 얻어 1139표(43.8%)를 얻는 데 그친 이한열 현 조합장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감산리 출신인 유봉성 당선인은 30년 넘게 안덕농협에서 근무하고, 퇴직 10여년을 조합원으로서 살아오면서 누구보다 안덕농협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자부한다. 두 번째 도전 끝에 조합장에 오르게 됐다.

유 당선인은 농협 전무, 감산리장, 서귀포시 이장협의회장, 4.3유족회 안덕지회장 등을 맡으며 폭 넓은 친화력이 최대 장점이다. 일단 계획을 세우면 끝까지 밀고나가는 우직한 추진력이 조합원들의 표심을 이끈 요인으로 꼽힌다.

유 당선인은 지난해 계약 재배한 마늘로 인해 농협에 대한 조합원들의 불만이 높았다. 지역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겠다는 각오로 나섰던 만큼 조합원들의 소득증진과 삶의 질을 높아질 수 있도록 마지막 불꽃을 사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주요 공약

무 가공공장을 타 농산물 가공시설로 사용전환 주민 의견을 수렴해 서광서리, 서광동리, 동광리 등에 지점 신설 조합원 대상 맞춤형 교육 강화 노인 조합원을 위한 요양시설 설치 전통문화의 계승 발전을 위한 지원책 마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