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김녕농협 김기홍, 현직 꺾는 ‘모래바람’
[당선] 김녕농협 김기홍, 현직 꺾는 ‘모래바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녕농협] 김기홍 836표(57.0%)-오충규 630표(43.0%)…“농협 종합복지타운 건립”

김녕농협 김기홍.jpg
현직 조합장과 전직 전무가 맞붙은 김녕농협 조합장선거에서는 김기홍 전 전무(58)모래바람의 주인공이 됐다.

개표 마감 결과, 김기홍 전 전무는 836(57.0%)를 얻어 630(43.0%)를 얻는 데 그친 오충규 현 조합장을 여유 있게 따돌렸다.

김 당선인은 함덕농협 상무, 김녕농협 전무 등 36년간 농협에 근무한 농협 맨이다.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조합원들과의 소통과 화합을 자신하며 조합원 표심을 끌어안았다.

김 당선인은 안정적인 농업환경을 조성해 농가수익을 보장함으로서 농업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주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FTA체결에 따른 농산물 개방 확대 등 어려운 농촌의 현실을 농산물 유통혁신에 의한 사업 활성화와 고소득 작목 개발 등으로 안정적 농업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는 각오도 덧붙였다.

최우선 해결해야 할 조합 현안으로는 막대한 적자가 예상되는 마늘 매취사업을 꼽은 그는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최단 시간 내에 마을 매취사업이 정상적인 괘도에 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요 공약

농업인 편의시설인 농협 종합복지타운건립 농산물 직거래 인프라 구축 통한 농가소득 증대 영농자재 배달 시스템 구축 통한 영농 편익 제공 산지유통센터 활성화 하나로마트 확장과 농기계센터 현대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