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변하는 동북아, 키는 어디에?
빠르게 변하는 동북아, 키는 어디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의 바다 세 번째 강연, ‘인문의 바다에서 동북아와 일본을 말하다’

158723_179379_1921.jpg
아시아퍼시픽해양문화연구원(APOCC, 원장 주강현)과 [제주의소리]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인문의 바다’가 오는 24일 오후 6시30분 제주시 애월읍 납읍리에 위치한 산귤재에서 세 번째 강연을 연다.

이날 강연에는 이찬우 일본 테이쿄대(帝京大學) 교수가 나선다. 주제는 ‘인문의 바다에서 동북아와 일본을 말하다’.

이 교수는 서울대 국사학과 출신이다. 대우경제연구소 동북아지역연구센터 연구원, 일본 니이가타 동북아경제연구소 연구원, 사사가와평화재단 아시아기금실장을 지냈다.

오랫동안 일본에 거주하며 일본, 북한을 포함한 동북아문제에 집중해왔다. 최근에는 ‘동북아의 심장을 누가 쥘 것인가’(역사인)를 발간했다.

강좌는 전화 접수만 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가비는 회원은 1만원 비회원은 2만원.

문의=아시아퍼시픽해양문화연구원(064-799-93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