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로 간 일본군 위안부의 진실은?
국회로 간 일본군 위안부의 진실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일 의원, 광복 70주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 전시회 개최

2.JPG
▲ 15일 국회에서 열린 광복 70주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 전시회. ⓒ제주의소리
일본군 위안부의 피해와 일본의 역사왜곡 실태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전시회가 국회에서 마련됐다.

강창일 국회의원(새정치민주연합, 제주시 갑)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15일 국회 동북아 역사왜곡 특별대책위원회, 국회 올바른 역사교육을 위한 의원 모임, 국회 아시아번영과 평화포럼, 동북아역사재단, 중국난징 대학살기념관 등과 함께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일본군 위안부 역사적 진실과 기억을 주제로 하는 전시회를 열었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19일까지 열린다. 일본군 위안부 역사작품 7점을 비롯해 중국 위안부 피해자의 증언과 기록을 담은 위안부 피해실태 6인도네시아 법정에 선 위안소 1위안부 할머니 등의 수요 시위와 국제연대운동 노력 3최초의 공개 증언자 및 피해자 가족 증언 4일본의 역사 교과서 왜곡관련 작품 4점 등이 전시되고 있다.

1.jpg
이날 행사에선 아티스트 신윤주씨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아픔과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 시도 등의 문제를 전 세계에 알리고 진정한 사랑과 평화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강창일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의 역사왜곡 대응과 동아시아 평화구축간담회에서 동북아시아는 일본 제국주의 시대에 침략과 전쟁 등으로 엄청난 고통과 희생을 당해왔다새로운 세기에 과거의 잘못된 역사를 반복해서는 안되며 한중일이 손을 마주잡고 동북아 평화와 화합을 이끌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