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환경감시특위' 본격 감시활동 돌입
'골프장환경감시특위' 본격 감시활동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환경단체, 제주도에 자료공개·골프장업체 협조 공문 발송 요청
'골프장 건설과의 전쟁'을 선언한 환경단체들이 본격적인 환경감시 활동을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참여환경연대, 환경연구센터, 예래환경연구회, 한라산지킴이 등 5개 단체로 구성된 '골프장 환경감시 특별위원회'는 12일 제주도에 골프장 건설 등과 관련한 각종 자료 공개 등 협조를 구하는 한편 향후 활동계획을 밝혔다.

골프장감시특위는 신규 골프장 예정지의 경우 타당성조사 근거 제시 및 환경영향평가 심의 세부적 내용 공개와 지역주민설명회·공청회 등에서 제시된 의견 반영여부 확인, 인·허가 절차등 행정행위에 대한 적법성 확인 요구시 근거 제시 등을 요청했다.

또 공사중인 골프장에 대해 △지하수 오염 방지를 위한 비닐시트, 부직포 및 유공관의 시공 적정부 여부 확인을 위한 골프장별 공사진행 상황 확인 통보 △그린, 티, 페어웨이에 사용되는 활성탄, 지오라이트 등의 반입 일자 및 수량 △투수계수 시험일자 및 저류조 공사 공정 확인 통보 △침사지 설치 규정 준수 여부 확인에 따른 협조 공문 발송을 요청했다.

운영중인 골프장에 대해선 저류조 수질 관리 및 관개용수로의 재활용 여부 확인, 농약잔류량 검사 동행 확인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골프장감시 특위는 "제주도 관련부서, 제주환경출장소와 공동으로 수시 현장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제주도는 각 골프장에 협조 공문을 발송하고 주요 공정에 대한 확인사항을 통보하는 한편 관계공무원 현장 동행에 협조해달라"고 요구했다.

특위는 "골프장 건설에 따른 체계적인 관리 감독 시스템이 운영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환경영향평가 이행감시단 역시 상·하반기로 나눠 많은 현장을 짧은 시간에 다 점검토록 함으로써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해 불량 활성탄 사용에 대한 보도 후 민·관 전문가로 점검반을 구성, 주요 공정에 대한 확실한 점검을 실시하자고 건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제주도의 비협조를 꼬집었다.

한편 제주도는 이날 골프장 등 환경영향평가 사업장 47군데에 대해 민·관합동 환경평가감시단과 공동으로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에 대한 사후 감시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