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맘사건 피해자, 문제는 캣맘이 아니다
캣맘사건 피해자, 문제는 캣맘이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age_readtop_2015_996655_14452333472179327.png


캣맘 사건 피해자

캣맘 사건 피해자가 분통을 터뜨렸다.

'캣맘 사건'이라고 알려졌지만 본질은 아파트 옥상에서 떨어진 벽돌에 박모씨가 숨지고 또 다른 박모씨가 크게 다친 사건이다.

머리를 크게 다친 박모씨는 19일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사과 한 마디 없는 가해자 측에 불만을 표시했다.

캣맘 사건 피해자 박모씨는 형법상 처벌을 받지 않는 연령인 가해자에 대해서 '처벌은 없도라도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수사하길 바란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없는 것 같다' 형사법 상 처벌을 받지 않는 만 9세 이하의 가해자에 대해 억울한 마음을 표현했다. ”며 “억울한 면이 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인터뷰에 응한 캣맘 사건 피해자는 두개골이 일부 함몰되는 등 중상을 입고 입원 중이다.
 
한편 이날 캣맘 사건의 더 큰 피해자인 숨진 박모씨의 딸은 숨진 자신의 어머니는 캣맘이 아니며 캣맘이냐 아니냐는 이번 사건의 본질이 아니라는 의견을 밝혀 주목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