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브런치북 프로젝트 35명 수상자 발표
카카오, 브런치북 프로젝트 35명 수상자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런치북.jpg
▲ 브런치북 프로젝트 대상 수상작
카카오는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 브런치가 책 출간 지원 공모전 ‘브런치북 프로젝트’ 수상작을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9월1일부터 한달 간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총 1200여명의 작가가 2000여개 매거진을 응모하며 뜨거운 경합을 벌였다. ‘매거진’은 비슷한 주제로 작성된 글이 모여 있는 브런치만의 공간으로, 이번에 응모된 매거진의 글은 약 2만2000여개에 달한다. 

브런치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5곳의 출판사와 함께 3차례에 걸친 심사 끝에 대상, 금상, 은상 등 총 35명의 수상자를 발표했다.

대상을 거머쥔 수상자는 총 5명으로 ▲청민 작가의 청민의 ‘감성여행수필집’(출판사 카멜북스)을 비롯 ▲장노아 작가의 ‘세계고층빌딩들과 멸종및위기동물들’(이야기나무) ▲캡틴 K 작가의 ‘시사경제잡설 미걸록’(위너스북) ▲탐구토끼 작가의 ‘아주 특별한 천 가지 취미 이야기’(더블북) ▲티거 Jang 작가의 ‘퇴사의 추억’(렛츠북)은 프로젝트에 참여한 출판사를 통해 연말에 책으로 출간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브런치는 금상을 수상한 작가 10명에게 출간 지원금 100만원을, 은상 수상자 20명에게 50만원을 전달해 수상자 모두가 책을 출간하는 작가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브런치북 프로젝트에 참여한 출판사 카멜북스는 “독특한 발상을 가진 신인 작가를 발굴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번 공모전에 참여했다”며 “예상보다 훨씬 흥미롭고 신선한 이야기가 많아 놀라웠다. 이번 프로젝트에 함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브런치가 글이 작품이 되는 공간으로 나아가는데 지속적으로 응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6월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브런치는 오로지 글 자체에만 집중해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창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콘텐츠 퍼블리싱 플랫폼이다. 브런치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일반인들이 간편하게 글을 발행하고 독자들을 만날 수 있게됨에 따라 출판사의 러블콜도 속속 이어지고 있다. 

브런치북 프로젝트에 참여한 작가뿐만 아니라 기존에 브런치 글을 발행하던 작가까지, 약 15명이 출판사와 출간을 논의 중이거나 출간 계약을 마쳤다. 

황선아 브런치 총괄은 “양질의 글이 생산되고, 프로 작가가 아닌 일반 이용자도 작가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글쓰기 플랫폼으로 나아가기 위해 다양한 작가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라며 “브런치북 프로젝트와 같이 출간 프로모션을 확대 진행하고, 더 많은 브런치 작가들이 출간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출판사와 작가를 연결하는 교두보 역할을 통해 건강한 콘텐츠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는데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공모전 수상작은 브런치북 프로젝트 페이지(https://brunch.co.kr/brunchbook/prize/2015)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