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그인 코리아’ 제주서 첫 선
‘플러그인 코리아’ 제주서 첫 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G_7067.JPG
▲ 18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플러그인 코리아' MOU 체결식. ⓒ제주의소리

충전기 설치부터 검사, 인증, 전기차 안전 교육, 유지 관리 서비스를 포함하는 소비자 맞춤형 전기차·충전기 토탈 서비스인 ‘플러그인 코리아(Plugin Korea)’ 사업이 제주에서 막을 올린다.

(주)씨티비와 한국폴리텍대학 제주캠퍼스 자동차학과, 한국전기차정비협동조합, 글로벌 자동차 부품 업체 로버트 보쉬 코리아 유한회사, 글로벌 인증 시험 기관 TUV SUD Korea, TUV Rheinland Korea, VDE Korea, 충전기 제조사, 지역 공사 업체 등 20개사는 18일 오후 1시 30분 제3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열리고 있는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플러그인 코리아 추진을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

각 협력사는 △온라인 기반의 충전기 설치 신청·컨설팅 △인증 받은 공사 업체의 시공 △글로벌 기준에 따른 설치 공사 △충전기에 대한 인증 서비스 △전기차 전문 인력 양성 △배터리 저장소 구축 등에 있어 협력 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플러그인 코리아는 기존 충전기에 국한된 서비스를 넘어 공인된 해외 시스템을 기반으로 충전기 설치 과정 전반과 배터리 관리, 전기차의 고전압·화재 안전, 정비 안전 등을 포함한 종합 관리 시스템이 골자다.

(주)씨티비 관계자는 “올해부터 전기차 소비자가 충전기를 선택할 수 있게됨에 따라 안전성과 편의성을 고려해 서비스를 런칭하게 됐다”며 “최근 문제가 됐던 노후 설비나 규격에 안 맞는 케이블 사용으로 인한 고장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은 물론 누구나 전기차를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이용 문화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