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제주흑우 702마리 유전자 분석한다!
천연기념물 제주흑우 702마리 유전자 분석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흑우.jpg
▲ 제주흑우.
천연기념물 제주흑우의 유전자가 분석되고, 표준체형이 제시된다.

제주도 축산진흥원은 지난해 박세필 교수팀이 '축산물 고품질 생산관리 기술 개발' 연구과제가 농림축산식품연구센터의 지원사업으로 채택됨에 따라 '제주흑우 연구센터'를 출범하고, 제주흑우 품종 정립 및 정액생산체계 구축 연구를 세부과제로 추진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이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7년 동안 매년 4000만원씩 총 2억8000만원의 연구비가 책정됐다.

올해 추진할 연구는 유전체 정보에 근거한 혈연관계 및 근친도 수립을 위해 축산진흥원 및 농가에서 보유한 모든 흑우(702마리)에 대한 유전자(SNP chip) 분석을 마무리한다.

또 제주흑우 육질 특성 검정을 위해 비육 출하되는 제주흑우를 대상으로 육질분석을 지속적으로 실시, 자료를 축적한다.

아울러 외모심사 기준에 의해 체위(체고, 흉폭 등 10개 부위 측정) 및 체중조사를 실시해 제주흑우 표준체형을 제시할 방침이다.

2022년까지 추진할 주요 연구내용은 제주흑우 특성(유전특성, 생산능력, 육질, 환경적응성) 평가 및 혈연관계를 분석해 교배체계를 확립하게 된다.

제주흑우 씨수소 및 암소 선발을 위한 검정체계를 마련하고, 대용량 유전자 분석과 우수인자 유전체 육종가를 활용해 종축 선발 및 정액 활용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흑사모 2016-03-31 14:54:56
현실적이지 못한 학술적인 사업에만 몰두하니....
일본의 대량번식기술만 도입해도 순식간에 불어날텐데......번식전공아닌 사람이 대장노릇하니
122.***.***.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