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석 매입 토지, 귀신같이 도시계획선 인접...실사 요청"
"양치석 매입 토지, 귀신같이 도시계획선 인접...실사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 제주도당 선대위, 재산신고 누락 관련 긴급 기자회견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가 4.13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의 재산신고 누락에 대해 '공표사실 거짓'으로 판단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검찰 고발을 촉구하며 파상 공세에 나섰다.

특히 더민주는 <제주의소리>가 단독 보도한, 양 후보의 토지 대부분이 '도시계획선'과 맞닿아 있는 점에 대해 중앙당에 실사단 파견을 요청하고, 국세청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박희수.jpg
▲ 박희수-강기탁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상임선대위원장 ⓒ제주의소리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는 4일 오후 4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 재산신고 누락 관련 선관위 결정내용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박희수·강기탁 도당 상임선대위원장, 김영동 도당 사무처장, 강성의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더민주 도당은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가 양치석 후보 재산신고 이의제기 건에 대한 수용결정 공고문을 통해 양 후보의 재산신고 내역 중 일부가 누락됐음을 공식확인했다"며 "양 후보는 실무자 단순 실수에 의한 누락이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자신의 마당에 해당하는 땅을 신고 누락시킨 이유가 석연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토지는 현재 다운계약 의혹마저 일고 있다. (그 전 소유자가)2011년 12월 6950만원을 주고 산 땅을 양 후보가 2012년 4월에 5680만원에 샀다"며 "요즘같이 땅값이 치솟는 시대에 1200만원이나 싼 값에 매입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더민주 도당은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는 후보자가 당선되거나 되게 할 목적으로 가족관계, 경력, 재산 등 허위의 사실을 공표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며 "양 후보의 재산신고 누락 건은 단순한 해명 차원의 아니라 검찰 고발을 통해 후속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선관위를 압박했다.

박희1.jpg
또한 도당은 이 날짜 <제주의소리> 단독 보도를 인용, "양 후보와 배우자 소유의 토지 5필지 모두가 '도시계획선'과 맞닿아 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며 "보도에 따르면 양 후보 소유의 상가리 토지가 최근 왕복 2차선 '제안로'가 뚫리며 시세차익이 엄청나게 됐고, 양 후보 자택 역시 하귀1지구 도시개발사업 개발지구 내 요충지"라고 우회적으로 투기 가능성을 제기했다.

도당은 "30년 넘게 공직생활을 해 온 양 후보와 배우자 소유의 토지 일체가 '도시계획선'과 맞닿아 있다는 것은 도시계획 정보를 활용해 개발 시세차익이나 가격 상승을 노린 것이라는 의혹을 떨쳐버릴 수 없게 하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박희수 상임선대위원장은 "양 후보가 2010년 애월읍 상가리 824번지 공유지 1필지를 공매로 매입했는데, 일반 도민을 대상으로 한 공매를 당시 고위 공무원인 양 후보가 참여한 것 자체도 의혹 대상"이라며 "당시 민선 4기 김태환 도정과 민선 5기 우근민 도정 교체기 뒤숭숭한 분위기 속에 양 후보가 토지를 획득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당시 공매에는 양 후보 뿐만 아니라 도청 고위 공직자 출신도 공매를 통해 토지를 획득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추가 조사를 통해 밝혀나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양 후보가 공매로 토지를 획득할 때 3.3㎡당 1만5000원선에 구입했지만 도로가 난 지금 매매가는 50만~60만원대로 50배 이상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중앙당에 실사단 파견을 요청했고, 실사단의 면밀한 조사 후 추가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제주의소리> 취재 결과, 공매 토지 매입 당시의 낙찰 가격은 3.3㎡당 1만5000원선이 아니라 3.3㎡당 약 9만9000원선이었던 것으로 확인돼 이날 박위원장이 발언한 토지가격은 착오로 보인다. 그렇더라도 현재 매매가가 3.3㎡당 50~60만원대라면 최소 5~6배가 상승해 매입 이후 매년 배이상 땅값이 오른 셈이다.  

제주도당 측은 양 후보의 토지 매입 의혹을 밝히기 위해 더민주 중앙당에서 법률구조단, 공명선거감시단에서 내려올 것으로 예측했다. 

강기탁 상임선대위원장은 "양 후보가 매입한 토지들이 정말 귀신같이 도시계획도로와 인접했다"며 "이런 재주를 어떻게 갖게 됐는 지 토지 취득 과정에 대해서도 양 후보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산토끼 2016-04-04 21:30:53
토끼 몰이식으로는 아니 되옵니다 !
27.***.***.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