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기억하는 제주 문인들의 정성
4월 기억하는 제주 문인들의 정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간 <제주작가> 2016년 봄호 발간...‘4·3의 기억과 문학의 공간’ 특집


㈔제주작가회의는 최근 계간 <제주작가> 2016년 봄호(제52호)를 발간했다.

지난 1998년 창간, 2008년부터 계간으로 전환한 <제주작가>의 올해 봄호에는 김경훈, 김병택,김영숙, 홍성운 등 회원들의 시와 시조 50여편과 함께 단편 소설, 연재소설, 동화, 평론 등이 실렸다. 

특히 봄이면 4·3의 문학적 사명감을 더 큰 무게로 느끼는 작가의 사명을 다시 떠올리며, ‘4·3의 기억과 문학의 공간’이라는 특집을 다루고 있다. 

제주작가회의 회원과 외부 필진들이 함께 제주4·3문학을 증언하는 공간인 관덕정, 이덕구 산전, 동광 마을, 폭낭, 동굴 등에 대한 작가들의 작품이나 기억뿐만 아니라 그 공간들에 대한 의미 등을 살피고 있다. 
Untitled_20160420_100100.jpg

회원들의 작품뿐만 아니라 도외 작가인 박시하의 시와 정택진의 단편소설, 한인선의 엽편소설도 함께 지면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공감과 연대’ 코너에는 일본 오키나와의 구시 후사코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제주와 오키나와는 모두 국가의 변경에 속하며 집단적인 폭력과 압제의 어두운 기억을 안고 있고, 역사적으로 근접해 있다는 점은 관심을 모으는 작품이다.

이 외에도 ‘길 따라 떠나는 김광렬의 제주 기행’으로 하도를 다루고 있으며 제주에 입도한지 6년째에 접어든 탈북자와의 인터뷰를 정리한 홍임정의 제주만인보와 제주어 산문 등 다양한 형식의 작품이 수록됐다.

장이지 편집주간은 “이번 특집이 4·3의 암울한 기억을 되새김질하는 데 그치지 않고 평화와 민주, 민본, 그리고 반독재, 반파시즘의 4·3 정신을 어떻게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고 밝힌다.

296쪽, 1만3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