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년 자전거선수 육성 제주 순회 지도 개최
유소년 자전거선수 육성 제주 순회 지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SC06034.JPG

제주 BMX 유소년팀이 해외 유명 코치진 등에 펌프트랙 훈련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후원하는 유소년 자전거선수 육성사업 전국순회지도의 일환으로 제주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세계사이클연맹(UCI) 추천 Tyrone Johns(남아프리카공화국) 코치가 초빙됐다.

또 지난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출신 장재윤, 서익준 코치도 참여했다.

BMW는 2008 베이징 올림픽,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300~400m BMX 레이싱트랙을 달려 결승선 통과 순서로 순위를 가리는 경기다.

대한자전거연맹은 사이클선수 저변확대와 BMX 신규종목 육성을 위해 지난해부터 문체부와 체육공단의 재정 후원을 받아 전국 17개 시도에서 BMX 유소년팀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