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 "박근혜 퇴진할 때까지 총력투쟁"
민주노총 제주 "박근혜 퇴진할 때까지 총력투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G_4901.JPG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했다. 

20일 오후 5시 제주정부지방합동청사 앞에서 집회를 연 민주노총은 “노동개악을 막고 민중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민중총궐기를 주도했다는 이유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5년의 실형이 내려졌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공공부문 성과퇴출제(성과연봉제)와 민영화를 강행하고, 수많은 국민들의 열망을 외면한 채 최저임금을 최악으로 날치기 처리했다. 부실경영 자본가에게 책임을 묻기는 커녕 노동자들을 하루아침에 거리로 내몰고,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사드배치를 국민 동의없이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노동자민중의 생존권과 권리를 단 1%도 안되는 박근혜 정부와 자본이 멋대로 뒤흔드는 이 현실에 분노한다. 생산·세상의 주인이어야 하는 노동자민중이 개·돼지 취급 당하는 한국사회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분노를 모아 절망의 사회를 희망의 사회로 만들기 위해 투쟁하겠다. 일말의 기대를 접고 박근혜 정부 퇴진만이 이 미친 세상을 끝내는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위해 전진하며,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양지호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정부다. 또 제주한라대, 여미지식물원, 영리병원 등 제주도 많은 현안이 있다. 우리의 요구는 거창하지 않다. 인간답게 살기 위한 최소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노총은 “박근혜 정권이 끝나는 날까지 총파업 투쟁 등 결의, 1% 기득권 세상을 뒤엎기 위해, 한상균 위원장 구속 등 탄압에도 굽힘없이 투쟁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집회가 끝난 뒤 민주노총은 제주시청까지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행진했다. 이날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은 전국 14개 시·도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IMG_4911.JPG
▲ 양지호 민주노총 제주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유채꽃향기~ 2016-07-21 14:18:19
박근혜정권 퇴진때까지 삼보일배정도는 해야지?
112.***.***.80

지랄병 2016-07-21 09:46:12
싫으나 좋으나 선거로 뽑힌 일국의 대통령인데 느그들 입맛에 안맞으면 무조건 퇴진해야 하냐?
뭐같은 넘들 정신 좀 차리고 살아라
112.***.***.6

음~~ 2016-07-20 20:49:00
일은 하기 싫고, 돈은 많이 받고싶고~~~
17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