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라산 백록담 ‘곡.성’ 낙서 “누가 이런짓을”
제주 한라산 백록담 ‘곡.성’ 낙서 “누가 이런짓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6일 <제주의소리>가 한라산국립공원 측의 협조를 얻어 백록담 분화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낙서된 암석을 확인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현장] 백록담 정상 분화구 암석에 페인트로 낙서...국립공원측 인지 못해 "확인하겠다"

세계자연유산이자 천연기념물인 제주 한라산 백록담 정상에 ‘곡.성’ 등이 적힌 낙서가 확인돼 환경당국의 철저한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의소리>가 6일 사상 첫 백록담 시추 현장을 담기 위해 한라산 정상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출입이 금지된 분화구에서 낙서를 확인했다.

백록담 안에서도 낙석 등 자연훼손이 심한 동능 인근에 위치한 바위에 낙서가 쓰여져 있었다. 수만년전 화산 분출 과정에서 생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암석이다.

암석은 높이 1m 이상으로 동쪽을 향해 평평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바위에는 ‘곡.성.선.산’ 등 누군가에 의해 페인트로 적힌 것으로 보이는 글자가 뚜렷했다.

한라산국립공원에는 공원단속반이 배치돼 탐방로를 벗어나는 관람객에 대해서는 철저히 단속하고 있지만 이 낙서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jpg
▲ 6일 <제주의소리>가 한라산국립공원 측의 협조를 얻어 백록담 분화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낙서된 암석을 확인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3.jpg
▲ 6일 <제주의소리>가 한라산국립공원 측의 협조를 얻어 백록담 분화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낙서된 암석을 확인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사전에 국립공원측에서 낙서를 발견했다면 원상복구가 이뤄져야 하지만 이 같은 흔적은 확인되지 않았다.

현장 관계자는 “백록담 분화구는 출입이 금지돼 학술조사 등의 허가를 받은 사람 외에는 들어갈 수 없다”며 “누가 무슨 의도로 어떻게 분화구에 들어갔는지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한라산국립공원은 다양한 식생으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은 동·식물의 보고로 불린다. 그 가치를 인정받아 1966년 10월 천연기념물 제182호로 지정돼 보호되고 있다.

1970년 3월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돼 관리가 보다 엄격히 이뤄지고 있다. 1997년에는 유네스코(UNESCO)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돼 세계적인 가치를 인정받았다.

한라산의 나무를 훼손하거나 암석에 낙서 하면 자연공원법에 따라 30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훼손이 심하면 문화재 훼손 혐의를 적용해 처벌 수위가 더 높아질 수도 있다.

낙서가 발견된 암석 주변에서는 제주도가 한라산 탄생의 신비를 밝히기 위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 의뢰해 2016년 12월까지 ‘한라산 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를 진행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살아보라 2016-09-08 06:12:09
시추행위자체가 훼손행위 이므로 관련자를 처벌하라.
223.***.***.90

참호파냐? 2016-09-07 22:49:27
기자가 쓴 백록담 학술조사 시추작업 기사는 빼버리고 백록담 안 바위에 낙서한 내영의 기사는 버젖이 남겨놓았네.... 언제부터 국립공원 감시요원이 백록담를 출입금지 시키고 단속을 해왔는지 부터 학술조사했으면 하네... 백록담 파지말고
21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