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녀의 삶, 제대로 만나고 싶다면?
제주 해녀의 삶, 제대로 만나고 싶다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회 제주해녀축제 24~25일 개최...공연·체험 프로그램 다양 
해녀퍼레이드.png
▲ 제주해녀축제. <제주의소리DB>

제주도와 제주해녀축제추진위원회가 주최·주관하는 제9회 제주해녀축제가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 동안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야외광장과 인근 해안에서 열린다.

척박한 섬 땅, 예부터 제주의 여성들은 가난을 지켜만 보지 않았다. 땅 밭과 바당 밭을 부지런히 오가며 생계를 꾸려갔다. 오랜 시간에 걸쳐 뿌리를 내린 삶의 방식이 제주만의 독특한 문화로 조명 받으며 살아있는 문화유산으로 다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축제가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공감대 확산과 분위기 조성에 초점을 맞춘 이유다. 

'숨비소리, 바다건너 세계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해녀문화 세계화, 여성중심의 독창적 문화, 해녀가치 재발견을 기본 방향으로 축제 프로그램이 짜였다.
제주해녀축제_포스터.png
▲ 제9회 제주해녀축제 포스터.

#. 공연으로 만나는 제주해녀문화

구좌읍 민속보전회의 ‘메역조문(미역채취)’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제주 해녀의 노동과정을 풍물과 어우러져 한편의 드라마를 연출한다. 지난해 탐라문화제 민속예술경연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제주도 무형문화재인 '삼달리 어업요' 보유자 강성태 옹과 제주도 무형문화재 1호 '해녀노래' 보유자 행원리 강등자, 김영자 씨의 공연으로 제주 문화의 정수를 보여줄 참이다. 

(사)제주큰굿보전회 서순실 심방의 해설을 곁들인 '해녀굿'도 만날 수 있다. 해녀들이 물질할 때 무사안녕과 풍어를 기원하고, 바다에서 세상을 떠난 해녀들의 넋을 달래는 굿이다. 굿 말미에는 UNESCO 등재와 해녀들의 소원 성취를 기원하는 퍼포먼스가 열린다.

#. 보고 듣고 걸으며 느끼는 제주해녀문화

출항해녀, 해녀학교, 제주 6개 지구별 수협, 군악대, 풍물패 등이 참가하는 해녀 거리퍼레이드도 볼거리다. 참여 인원만 400여 명에 이른다. 구좌읍사무소에서 출발해 구좌파출소, 구좌농협, 해녀박물관까지 저마다 연출을 달리한 행진으로 순위를 겨룬다.

지도와 나침반 대신 라디오를 들으며 따라 걷는 라디엔티어링 프로그램이 올해 새롭게 선보여진다. 하도리 밭길과 해안 조간대 일대를 아우르는 숨비소리 길(4.4km)을 해녀 문화 해설과 함께 걷는 시간이다.
 
또 도민과 관광객이 직접 바닷가에서 해녀 물질을 체험할 수 있다. 소라를 채취하는 바릇잡이와 원담에서 광어를 맨손으로 잡는 포획한 수산물은 현장에서 맛볼 수도 있다. 

해녀물질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해녀물질 VR 미디어 콘텐츠 체험 부스도 운영된다.

이밖에도 불턱가요제와 지역 밴드 야간 공연, 비치코밍 재주도좋아의 오픈 스튜디오 작품 전시와 제주 학생 그림그리기 대회 수상작 전시와 축제에 빠질 수 없는 먹거리 부스, 플리마켓,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한 상설 체험 부스 등 풍성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축제 기간 동안 해녀박물관은 무료 개방이다. 

문의=064-710-7771~5, 710-3251~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