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5000명 몰린 해녀축제, 제주가 '들썩'
4만5000명 몰린 해녀축제, 제주가 '들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내기 해녀물질대회, 맨손잡이 등 체험 프로그램 눈길

맨손잡이체험.JPG
▲ 24~25일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대에서 열린 제9회 제주해녀축제. /사진 제공=제주도 ⓒ 제주의소리

‘숨비소리, 바다건너 세계로’라는 주제로 지난 24일 개막한 제9회 제주해녀축제가 이틀 간 총 4만5000명이 참가한 가운데 25일 오후 막을 내렸다. 축제 기간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대는 흥겨움으로 가득했다.

첫째 날에는 해녀를 위한 프로그램, 둘째 날에는 관광객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테마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 야간 프로그램을 기획해 이주민과 지역주민들의 호응을 받았다.

이번 축제에서는 물소중이를 입은 해녀 대표와 각 기관장들이 불턱 성화 퍼포먼스를 통해 올 11월 제주해녀문화의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온 도민과 함께 기원하기도 했다.

벨롱장.JPG
▲ 24~25일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대에서 열린 제9회 제주해녀축제. /사진 제공=제주도 ⓒ 제주의소리

모범적으로 해녀생활을 해 온 제주시수협 김녕어촌계 한춘생(83)씨 외 5명이 모범해녀상을 받았고, 해녀 자서전을 공모해 서귀포시 성산읍 강숙자씨 외 12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해녀불턱가요제 △새내기 해녀물질대회 △테왁만들기 △소라 바릇잡이 △광어 맨손잡이 △플리마켓 벨롱장 등 특색있는 프로그램도 참가객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이기우 제주도 해양산업과장은 “그 동안 제주해녀축제가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향한 움직임에 큰 밑거름이 돼 왔다”며 “앞으로 제주해녀문화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특색 있는 축제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새내기 해녀물질대회.JPG
▲ 24~25일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대에서 열린 제9회 제주해녀축제. /사진 제공=제주도 ⓒ 제주의소리
성화불턱퍼포먼스.JPG
▲ 24~25일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대에서 열린 제9회 제주해녀축제. /사진 제공=제주도 ⓒ 제주의소리
해녀불턱가요제(최우사상).JPG
▲ 24~25일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대에서 열린 제9회 제주해녀축제. /사진 제공=제주도 ⓒ 제주의소리
해녀테왁만들기.JPG
▲ 24~25일 제주시 구좌읍 해녀박물관 일대에서 열린 제9회 제주해녀축제. /사진 제공=제주도 ⓒ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