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협 이을순, 장편소설 <그 여자의 방> 출간
제주문협 이을순, 장편소설 <그 여자의 방>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활동하는 이을순 작가가 최근 신간 장편소설 <그 여자의 방>(국학자료원)을 펴냈다.

<그 여자의 방>은 주인공 희수, 희수의 남편 성진, 20년 전 그녀와 헤어진 민기 사이의 관계를 액자 구조로 바라본다. 20년 전 헤어진 희수와 민기는 어느 날 절집에서 우연히 만나면서 그들의 오랜 과거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늘 우울한 삶을 살아왔던 희수는 어느 날 남편 성진의 이민 제안에 그동안 쌓였던 불만을 스스로 끄집어내기 시작한다. 그녀는 지난 과거, 자신으로 인해 남편이 프로야구 선수라는 희망을 포기한 죄책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현실. 그러던 중 민기를 통해 그동안 자신의 잃어버린 정체성을 되찾게 되면서 서서히 우울한 삶에서 벗어나 새로운 삶을 맞이한다. 그리고 갑작스럽게 암 선고를 받게 되면서 민기와 짧지만 뜨거운 사랑을 나누고 자신만의 길을 떠난다. 
Untitled010.jpg

작가는 이 소설에 대해 “삶과 사랑은 무엇인지, 부부간의 소통의 부재는 그 삶에 어떠한 영향을 가져오는지, 죽음에 대한 공포는 그 삶에 어떠한 심리적 변화와 영향을 주는지 나름대로 다뤄본 글”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현대 사회에서는 내적인 상처를 치유하지 못하는 경우를 자주 발견하는데, <그 여자의 방>은 그들과 함께 아픔을 공유하고 소통하고 싶은 마음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충북 논산에서 태어나 네 살 때부터 제주에서 살기 시작한 작가는 방송통신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하고 2004년 계간 대한문학에서 단편소설 <안개숲>으로 등단했다. 현재 한국소설가협회, 제주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작품으로는 군에 간 아들에게 쓴 편지 모음집 <종이 위에 핀 꽃>, 소설집 <떠도는 자들의 섬> 등이 있다.

293쪽, 1만4000원, 국학자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그 여자의 방을 읽고서..나를 보다 2016-10-29 22:31:06
올해 유난히도 기다렸던 가을의 어느 날에, 중년의 을씨년스러움과 함께 들렀던 서점에서 무심코 눈에 들어온 ‘그 여자의 방’...
제목이 주는 호기심으로 책을 집었는데, 293페이지를 단숨에 읽어버리면서 오랜만에 묵은 체증이 내려간 느낌을 받았다.
여자에게 결혼이란? 아니 나에게 있어 결혼은 어떤 의미였을까?
나는 지금 누구를 사랑하는가?
나는 누군가를 진정으로 사랑은 하였던가??
여러 번 되씹게 해 주면서 마음이 많이 아팠다.
주인공 희수의 삶을 보면서 내 가슴을 여러 번 쓸어내려야만 했다.
아마도 나뿐만아니라 중년의 나이쯤 되다보면 같은 생각이 들었을 것이다.
솔직히 그동안의 나의 삶과 사랑을 곱씹게 해주는 것 같았다.
주인공 희수의 말대로 누군가 온전하게 나의 이름을 불러주는 ...
11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