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학연구센터, 《재일조선인 문제의 기원》 번역 출간
제주학연구센터, 《재일조선인 문제의 기원》 번역 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일조선인 문제의 기원 표지,목차_Page_1.png
제주발전연구원(원장 강기춘) 제주학연구센터는 제주학총서 20호로 《재일조선인 문제의 기원》(도서출판 문)을 최근 번역 출간했다고 밝혔다.

《재일조선인 문제의 기원》은 2007년 일본에서 나온 《在日朝鮮人問題の起源》을 번역한 책이다. 학생, 일반인 수준에 맞춰 재일조선인의 역사와 삶을 쉽고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는 지침서로 평가받는다. 저자 문경수는 일본 리쓰메이칸대학 국제관계학부 교수로 부모님이 제주 출신인 재일제주인 2세다. 

저자는 "일본에 뿌리내린 재일조선인들은 항상 ‘일본인이냐 한국인이냐’하는 자택일이 강요된다. 민족이라는 획일적인 집단 규정의 틀 안으로 포섭되거나 아니면 배제당해 온 것이 전후 재일조선인이 겪어야 할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재일조선인 문제의 기원으로 간주한다.

저자는 “재일조선인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민족에 대한 편협한 관념을 버리고, 재일 조선인이 역사적으로 껴안지 않을 수 없었던 성격(이중성)을 있는 그대로 이해해야 한다”며 “이 책은 기존의 국가나 민족관으로는 헤아릴 수 없는 존재인 재일조선인을 이해하는 데 그 의의를 둔다”고 밝혔다.  

번역자 고경순(문학박사)과 이상희(통번역가)는 읽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문체로 풀어서 번역했다. 이 책은 제주학의 연구기반 조성을 위해, 제주학 관련 연구서에 대한 출판비 일부를 지원해 2016 제주학총서 출판비(번역서)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도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