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가 만든 제주어 입문 그림책 '기림으로...'
제주시가 만든 제주어 입문 그림책 '기림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1.png
2012년부터 시정소식지 연재 내용 묶어...허성수, 양창용 등 제주어 전문가 참여

제주시는 제주어를 그림으로 소개한 책 《기림으로 보(아래아)려보는 제주어(그림으로 살펴보는 제주어)》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매월 나오는 시정소식지 《열린 제주시》에 2012년부터 현재까지 연재됐던 내용을 단행본으로 묶은 것이다. 예전부터 전해 내려오는 제주 속담과 세시풍속, 전통 문화, 생활 모습 등 제주인의 삶 전반에 걸친 애환과 고단했던 삶을 그림으로 표현하며 제주어를 알기 쉽게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책 발간에는 허성수 (사)제주어보존회 초대 이사장이 기획 과정에서부터 참여했고 양창용 제주대 교수 등 여러 제주어 전문가들이 감수했다.

고경실 제주시장은 발간사에서 “제주어는 대대손손 삶을 이어 온 제주 혼이 깃들어 있고 제주인의 정체성과 고유성을 간직하고 있는 제주의 소중한 자산이자 보물”임을 강조하며 “이 책자가 제주인들의 삶의 애환을 이해하고, 사라져 가는 제주어를 보존하는 데 소중한 자료로 널리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기림으로 보려보는 제주어》는 총 1000권이 제작됐으며 도내 초등학교, 전국 도서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다. 제주시정뉴스 홈페이지( http://news.jejusi.go.kr )에서 이북(e-book)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