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 89% “대통령 탄핵”, 78% “정권 교체될 것”
제주도민 89% “대통령 탄핵”, 78% “정권 교체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2017년도 정유년 새해를 맞아 비선실세 국정농단사태로 현실화되고 있는 조기 대선과 민선 6기 원희룡 도정 및 이석문 교육행정 하반기 주요 정책·현안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주로 현직에 있는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진행했다는 점에서 도민사회의 여론 향방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대통령선거 관련을 시작으로 도정과 교육행정 분야별로 4차례에 걸쳐 보도합니다. [편집자 주]

[신년기획] 조기 대선 오피니언리더 설문조사정권교체 78% vs 보수정권 재창출 14%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심리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민 여론은 탄핵 찬성이 반대를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주도민 10명 중 7~8명은 차기 대선의 최대 화두로 정권 교체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고, 차기 대통령이 역점을 둬야 할 최우선 국정과제로는 각종 적폐청산을 꼽았다.

1.jpg
◇ 원희룡 지사 행보 어떻게? '보수신당' 가라 36%-도민의견수렴 후 결정 25%

<제주의소리>가 새해를 앞두고 1226~28일 사흘간 오피니언 리더 4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기 대선관련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8.9%가 헌법재판소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인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기각해야 한다는 응답은 6.5%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4.6%였다.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로 불을 밝히기 시작한 촛불집회에는 전국적으로 연인원 1000만 명을 돌파했다. 특히 2016년의 마지막 날에는 송박영신’(박근혜 대통령을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자)을 내걸고 박근혜 퇴진을 외쳤을 정도로 촛불 열기는 식지 않고 있다.

잠들지 않는 남도, 제주도 예외는 아니었다. 876월 항쟁을 훨씬 능가하는 도민들이 촛불을 들고 박근혜 즉각 퇴진!”을 외쳤다.

이러한 민심은 이번 설문조사에 그대로 투영됐다. 전국 민심의 풍향계 역할을 하는 제주의 민심은 대통령 탄핵을 가리키고 있음이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재확인된 셈이다.

새누리당 당적을 갖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행보에 대해서는 탈당 후 가칭 개혁 보수신당에 참여해야 한다는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국회의 박근혜대통령 탄핵소추안 의결 과정에서 친박과 비박은 완전히 등을 돌렸다. 비박계가 가칭 개혁 보수신당깃발을 들어 올리면서 4당 체제가 만들어졌고, 원희룡 지사는 이번 탄핵정국에서 비박계와 보조를 맞춰왔다.

원희룡 지사의 향후 정치행보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36.4%보수신당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민의견을 수렴한 후 결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24.6%나 됐다. 반면 새누리당에 계속 남아 있어야 한다는 의견은 2.6%에 불과했다.

눈길이 가는 대목은 무관심층이다. 원 지사가 어떻게 하든 관심이 없다는 의견이 36.4%나 됐다. 이는 보수신당에 참여해야 한다는 의견과 일치하는 숫자다.

대권 잠룡으로 평가받던 원 지사의 위상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야박한성적표인 셈이다.

2.jpg
◇ 차기 대통령 과제, 각종 적폐 청산 > 국정 정상화 > 경제 안정 > 국민대통합

헌법재판소가 탄핵소추안을 인용하게 되면 원래 12월에 치러져야 할 대통령선거가 빠르면 5~6월에 치러질 수도 있다. 조기 대선이 현실화되는 셈이다.

차기 대선의 최대 화두가 뭐가 될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7.7%정권 교체를 꼽았다. 이명박·박근혜 보수정권 9년에 대한 염증이 표출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싸늘한 민심이 반영된 듯 보수정권 재창출14.4%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9%였다.

차기 대통령이 최우선 신경 써야 할 국정과제 목록에는 각종 적폐 청산’(39.4%)이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정경유착 등 사회 전반에 뻗힌 부조리와 비리가 고구마처럼 줄줄이 딸려오는 비선실세 농단사태를 지켜보고 있는 국민·도민여론이 반영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그 다음으로는 국정 정상화(24.8%) 경제 안정(20.2%) 국민대통합(11.1%) 남북관계 긴장완화(4.4%) 순이었다.

차기 대통령선거가 5~6월에 치러질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면서 개헌 논의가 분출되기 시작한 가운데 바람직한 권력구조로는 ‘4년 중임 대통령제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전체 응답자의 47.6%4년 중임 대통령제, 26%가 분권형 대통령제를 바람직한 권력구조로 꼽았다. 의원 내각제는 15.8%,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0.7%였다.

‘4년 중임제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건 급격한 변화에 대한 우려가 있고, 대통령제가 익숙한 제도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미국처럼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중간 평가해 책임을 물을 수도, 일을 잘하면 한 번 더 기회를 줄 수도 있다는 점이 어필된 것으로 보인다.

 설문조사는 어떻게?

이번 설문조사는 올 한해 최대 이슈가 될 대통령 선거와 민선 6기 원희룡 도정 및 이석문 교육행정 출범 26개월 평가를 위해 진행됐다.
<제주의소리>가 다년에 걸쳐 구축한 도내 오피니언 리더 데이터를 활용, 1000여명에게 SNS를 통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발송한 뒤 응답 설문지를 취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2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진행됐으며, 431명이 설문에 응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 27(6.3%) 30대 55(12.8%) 40대 156(36.2%) 50대 152(35.3%) 60대 이상 41(9.5%) 등이다.
직업별로는 공무원 85(19.7%) 교육계 37(8.6%) 경제계 52(12.1%) 전문직(교수·의료·법조계 포함) 64(14.8%) NGO 28(6.5%) 1차산업 25(5.8%) 기타 140(32.5%)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3
문대탄 2017-01-04 09:19:15
박의 상대는 문이 아니라, 이명박 때 쳐먹은 내부의 부패세력이다.
비박으로 가겠다고? 끌끌.
112.***.***.187

도민 2017-01-03 07:58:55
우리에겐 사돈의 팔촌이 논을 사도 배가 아프다는 얘기에 이 나라 이 민족은 언제나 상대적인 박탈감만을 생각한다 그러니 들쥐 같은 충동의 민주주의만 난무하는 것이다
촛불은 놀이 문화가 덜 정착된 이 사회에서 언론은 축제 어쩌고저쩌고 하지만 그 유혹의 소리와 장단에 들쥐들처럼 우루루 모여 놀이에 빠져들어 겉핡기 구호에 열길 물 속도 모르면서 군중심리에 함께 있어 직업도 없는 데모선동꾼들은 참가 인원이 백만이다 뭐다 하며 부플리기에 여념이 없다
이젠 법과 질서 이 땅에 이성의 민주주의의 원칙을 세우는 일에 함께 합시다
116.***.***.202

문대탄 2017-01-03 07:56:51
세상 돌아가는 진실에 거리가 멀어 4.3에 휘말렸다가 참변을 당한 우리 제주,
이번 다시 무엇이 진실인지 거리가 멀어 제주행동에 휘말려, 도지사까지 찜바하는 처참한 제주의 현실.
정치란 이권이라는 똥덩어리에 기어오르는 구더기같다고 했지만, 이명박과 그 이전 부패 정권에서 해쳐먹은
대한민국 기득권층의 부패비리를 감싸려고 ...
조선 중앙 등은 부패 기득권층의 핵심이며 창이며 방패인 것을 ... 자유민주의 기둥인 언론이 썩어서 ...
박근혜 살아난다 ... 끔찍할 거다 ... 부패 기득권세력 박살이다 ...사그리 집어쳐넣아야 한다. ... 머지않았다.
탄핵이 기각되면 폭동이라도 선동하려 하겠지 ...죽은 목숨이다. ... 정의는 솟아나라, 땅은 꺼져라.
112.***.***.187


촌놈 2017-01-02 17:24:01
살당보난 놈이름으로 댓글 돌아매는건 무산고????촌놈이 좋은가????촌놈2이랜허던가??
1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