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98육군병원' 제주 대정여고 실습실 문화재 된다!
'옛 98육군병원' 제주 대정여고 실습실 문화재 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2050_139579_3733.jpg
▲ 1952년 지어진 대정여고 실습실(옛 98육군병원).
제주 서귀포시 대정여고 실습실이 등록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15일 서울 해병대사령부 초대 교회 등 3건을 문화재로 등록하고, 대정여고 실습실 등 5건을 등록 예고했다.

대정여고 실습실은 1951년 제주도 모슬포에 육군 제1훈련소가 창설되고, 이어 의무대와 부상병 후송병동원을 겸해 98육군병원이 주둔하며 1952년 지어졌다.

한국전쟁 당시 50여개의 병동이 있었으나 1964년 이곳에 대정여고가 개교하면서 교사로 활용되다가 대부분 철거되고 현재 본 건물 1동만 남아있다.

문화재청은 제98육군병원이 군인들 뿐만 아니라 의료시설이 매우 빈약했던 당시 제주도 상황에서 지역 주민들의 치료를 위한 종합의료시설의 기능과 임무를 수행했던 곳으로, 우리나라 육군병원의 역사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사료로서 등록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