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수눌음 경제 시대’ 본격 막 올랐다
제주 ‘수눌음 경제 시대’ 본격 막 올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개소...자본주의 대안 생태계 거점 역할

현대 자본주의의 단점을 극복할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른 사회적경제가 제주에 뿌리내리는 데 중심 역할을 담당할 중간지원조직이 탄생했다.

제주지역 사회젹경제 생태계 조성 책무를 맡은 제주특별자치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센터장 강종우)가 17일 개소식을 열었다. 센터가 터를 잡은 공간은 옛 제주상록회관 1층으로 제주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공감하고 소통한다는 의미에서 ‘가공소’라는 별칭이 붙었다.

▲ 17일 옛 제주상록회관 1층에 문을 연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이 공간에는 '가공소'라는 이름이 붙었다. ⓒ 제주의소리

이날 개소식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시장경제가 다루지 못하는 영역에서 양극화 해소 등을 위해 꼭 필요하면서도 어려운 게 사회적경제”라며 “제주도는 사회적경제 시범도시로서 앞서나가도록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센터는 사회적경제에 대해 공부나 연구를 하고 싶은 이들, 사회적기업으로 세상을 바꾸고 싶어하는 예비 창업가들, 경력단절여성과 취약계층을 위한 공동체 창업에 관심을 가진 도민들, 전문 경영 컨설팅을 받고 싶은 협동조합·사회적기업·마을기업 관계자들을 위한 공간이다.

사회적경제 종합아카데미를 운영하고 교류와 혁신을 위한 공유플랫폼을 제공하는 한편 제주형 사회적금융과 지역 내 사회적경제 융·복합 모델을 추진하게 된다.

사회적기업들이 만든 제품을 구입·체험할 수 있으며 ‘연결과 협력의 경제’로 새로운 시도를 꿈꾸는 이들에게는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만남의 장이기도 하다.

단순한 이윤이 아닌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착한 기업가’들에게는 든든한 지원군이 생긴 셈이다.

IMG_6749.JPG
▲ 17일 열린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개소식. 원희룡 지사는 이날 "사회적경제 시범도시로 앞서 나가도록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제주의소리
IMG_6658.JPG
▲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는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등이 만든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 제주의소리

사회적경제는 경제적 가치만 추구해온 기존 경제주체들과 달리 건강한 생활, 지역사회 발전, 마을공동체 활성화, 주민들의 삶의 질 증진, 취약계층의 자립 등 사회적가치를 추구하는 게 특징이다. 제주의 ‘수눌음’ 문화와도 유사점이 많아 지역에서는 ‘수눌음 경제’라는 애칭이 붙기도 했다.

원희룡 지사가 지방선거 당시 사회적경제 시범도시 조성을 공약으로 내세웠고, 2014년 12월 ‘제주특별자치도 사회적경제 기본 조례’가 제정되면서 초석을 닦았다. 2015년 사회적경제위원회 발족과 종합발전계획 수립에 이어 이번에 거점이 될 중간지원조직이 들어서면서 제주 사회적경제 생태계는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강종우 센터장은 “제주 사회적경제의 종합적 생태계 조성과 혁신을 주도하는 융합 기관이 될 것”이라며 “도민들의 행복한 생활 공동체 육성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도 사회적경제 기본조례에 근거해 설치된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제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상임대표 강순원)가 수탁 운영한다.

이날 개소식에서는 지역 사회적경제 발전과 센터 개소에 도움을 준 김종현 사회적기업 섬이다 대표, 송창윤 사회적경제네트워크 사무국장, 김성무 제우건축 대표, 김태군 제주도 주무관에게 감사패가 전달됐다.

센터는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 주말 이용 시 사전 상담을 통해 예약이 가능하다.

문의=064-724-0165

IMG_6782.JPG
▲ 17일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개소식에서 참가자들이 테이프 커팅 대신 '묶인 문제를 풀어낸다'는 의미에서 손수건 매듭을 풀고 있다. ⓒ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