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해녀' 국가무형문화재 제132호 지정
문화재청, '해녀' 국가무형문화재 제132호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3535_173525_1641.jpg
'해녀'가 국가무형문화재 제132호로 지정됐다.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회는 지난 4월21일 회의를 통해 해녀를 국가무형문화재로 최종 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

신규 지정된 해녀는 한국의 전통적 해양문화와 어로문화를 대표해 시대적 변천을 넘어 오늘까지 그 명맥을 이어온 산 증인으로, 단순히 '물질하는 사람'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라 해녀와 관련된 기술, 지식, 의례 등의 문화를 통합한 의미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해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제주지역을 중심으로 동, 서, 남해안 지역의 해녀를 포괄하는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가치 조사 용역을 진행했다.

제주도를 시작으로 오랫동안 한반도에 전승됐다는 점, 최소한의 도구만으로 바다 속 해산물을 채취하는 물질기술이 독특하다는 점, 물질경험에서 축적된 생태환경에 대한 민속지식이 상당하다는 점, 배려와 협업의 공동체 문화양식이 깃들어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해 지정할 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김창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지난해 제주해녀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데 이어 올해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됨에 따라 향후 적극적으로 중앙정부와 협력해 국가차원의 해녀 보존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