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통령 '문재인의 제주사람들'은 누구?
19대 대통령 '문재인의 제주사람들'은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jpg
참여정부 보좌진-정치권-학계 인사 10여명 거론...문대림-송재호 등 핵심

제19대 대통령으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당선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당선증 수령과 함께 곧바로 임기를 시작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의 당선을 위해 음양으로 뛴 제주지역 인사들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제주 홀대론'이 제기될 만큼 제주출신 인사들이 극히 적었다. 이명박 정부에서는 제주출신으로 현인택 교수, 김인종 예비역 대장이 각각 통일부장관과 청와대 경호실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현경대 전 국회의원이 장관급인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현명관 전 삼성물산 회장이 한국마사회장에 임명됐다. 

하지만 그 뿐이었다. 제주출신 인사들은 더이상 중용되지 못했다.

'문재인의 제주 사람'으로는 참여정부 때부터 함께 했던 인사들과 정치권 인사들, 4.3관련 인사, 학계 인사들로 구분할 수 있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과 참여정부에서 함께 했던 인사로는 박진우(안덕) 경기대 교수, 김태형(남원) 전 청와대 인사과장, 청와대 행정관을 지낸 정동수씨(남원) 등이 있다.

또 문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을 역임한 안덕출신 강권찬씨와 표선면 출신 오종식씨도 있다.

강권찬씨와 오종식씨는 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에 입성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정치권 인사로는 당초 비문(非文·비 문재인)으로 분류됐으나 당내 경선을 거치면서 문 대통령을 지지한 강창일 의원, 오영훈 의원, 위성곤 의원 등 제주출신 국회의원 3인방을 꼽을 수 있다. 

강 의원은 중앙선대위 고문과 종교특별위원회 불교부문 공동위원장을 맡았고, 오영훈 의원은 중앙선대위 대변인, 위성곤 의원은 중앙선대본부 총괄부본부장과 농수축산특보단장을 맡았다.

여기에 2012년부터 문 대통령을 음지에서 도운 문대림 전 제주도의회 의장도 있다. 특히 문 전 의장은 중앙선대위 조직관리실장을 맡아 중앙무대에서 맹활약했다.

지역에서는 김우남 도당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제주지역 유세를 진두지휘했고, 박희수 전 도의회 의장, 박주희·김영심 전 도의원도 힘을 보탰다.

문 대통령이 제주에 올 때마다 그림자처럼 수행했던 현지홍씨도 빼놓을 수 없다.

문 대통령의 4.3 인맥으로는 고희범 전 한겨레신문사 사장과 양조훈 전 제주도 환경부지사가 있다.

고 전 사장은 한겨레신문 기자로 문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고, 국민의정부와 참여정부에서 4.3특별법 제정과 진상조사보고서 확정 등에 기여했다. 양 전 부지사 역시 참여정부 시절 4.3중앙위 수석전문위원을 역임했고, 2012년 대선과 이번 대선에서 제주도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다.

학계에서는 송재호·양영철 제주대 교수를 꼽을 수 있다.

송 교수는 문 당선인의 싱크탱크인 '정책공간 국민성장'에서 정책을 총괄하는 정책기획관리 분과위원장을 맡았다.

양영철 교수는 대선을 앞두고 영입된 케이스다. 문 대통령이 제주에서 유일하게 시행되고 있는 '자치경찰'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고 공약했는데, 양 교수는 자치경찰 전문가로서 문 대통령의 공약 이행을 도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일출봉 2017-05-12 14:36:40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은 총리급입니다
223.***.***.129

썩은 소리야? 2017-05-11 12:05:42
기자 그만두고 동문로 분수대 앞에 아예 돗자리를 깔아라.
무슨 의미로 이런 "아부 기사"를 올렸는지 모르겠지만 언론이 앞장서서
패거리 정치를 유도해서 되겠는가. 공추세도 한도가 있지, 이따위 식으로
한다면 문재인씨 찍은 국민들에겐 해장국 한 그릇씩이라도 돌아 갈거냐?
문재인씨가 대통령이 된 것은, 위에 기술한 사람들 몫만이 아니라 많은 국민
들이 있다. 이런 웃기는 내용을 기사라고 아직도 올리는 과거형 기자들은
이제는 퇴출 되어야 한다. 중앙 언론사에 기사를 봐라. 요따위 기사가 있는지
자리를 강요하는 건지, 저 사람들에게 부탁 받아서 자랑해주려는 건지...
니네가 자매 하고 있는 오마이에 이런 훌륭한 기사도 올려 달라고 해바라..
112.***.***.73

맑음 2017-05-11 09:21:32
송재호교수도 열심히 활동하여서 이번에는 발탁시켜야 할 인물이 아닌가요?
우물안 개구리 심뽀로 보면 안되지요
사촌이밭사면 배가 아푸겐 사람들이 심리는 이해가 되지만 조금마한 섬사람근성을 버려야 해요
거제에서 두번째 대통령이 나왔다고 온주민이 환호하느데...자기주위부터 제대로 살펴봅시다
116.***.***.43

1313 2017-05-10 16:00:08
송재호는 빼라. 원희룡 새누리당 도지사 선거운동 할 때는 언제냐.지식인이 이래착저래착하면 되나. 부끄러운 짓이지.
11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