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제주서도 사상 최대 표차 43개 읍면동 1위
문재인 제주서도 사상 최대 표차 43개 읍면동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jpg
1987년 노태우 대통령 기록 30년만에 갈아치워...2위 안철수 후보와 표차는 9만1632표 

10년만에 정권 교체에 성공한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에서도 1987년 직선제 이후 가장 많은 표차를 내며 제주도민들의 압도적 지지를 이끌어 냈다.

9일 치러진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1342만3800표(41.08%)를 얻어 785만2849표(24.03%)를 얻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557만951표차로 따돌렸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699만8342표(21.41%),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220만8771표(6.76%),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201만7458표(6.17%)를 각각 획득했다.

정치풍향계 역할을 해온 제주는 이번에도 대통령 당선인에 가장 많은 표를 줬다. 제13대 노태우 대통령 이후 이번이 7번째 적중이다. 

문 대통령은 제주 투표자 37만4459명 중 16만9493표를 얻어 45.51%의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7만7861표(20.90%)를 얻은 2위 안철수 후보와의 표차는 9만1632표에 달했다.

3위는 홍준표 후보 6만8062표(18.27%). 4위는 심상정 후보 3만1716표(8.51%), 5위는 유승민 후보 2만2784표(6.11%)였다. 심 후보는 전국 17개 시도중 제주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얻었다.

제주에서 가장 표차가 컸던 대선은 직선제 쟁취 이후 치러진 1987년 대선이었다. 당시 노태우 대통령이 12만502표로(49.77%)로 김영삼 후보 6만4844표(26.78%)를 5만5658표로 따돌렸다.

가장 표차가 적었던 선거는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 출마했던 직전 18대 대선이다.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16만6184표(50.46%), 문재인 후보는 16만1235표(48.95%)로 표차는 4949표에 불과했다.

이번 대선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시(46.25%)와 서귀포시(43.50%)에서 고른 지지를 받았다. '신(新) 정치 중심지' 노형과 연동에서도 더블스코어를 보이며 43개 읍면동에서 모두 1위 자리를 지켰다.

제2공항 후보지인 서귀포시 성산읍에서는 2691표로 36.35%를 얻었고, 제주해군기지가 들어선 서귀포시 대천동에서는 2118표로 44.71%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택지개발로 젊은층 거주가 많아진 삼양동(삼화지구)과 아라동(아라지구)에서는 각각 득표율 50.02%와 51.23%를 기록하며 과반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