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에 ‘바른정당 대선참패 이후’ 물었더니…
원희룡 제주지사에 ‘바른정당 대선참패 이후’ 물었더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11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을 방문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의소리
당장 정계개편은 바람직하지 않아개혁보수가 가야할 길 근본적 성찰 주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9대 대통령선거에서 바른정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한 정계개편 가능성에 대해 개혁보수가 가야할 길에 대한 근본적인 성찰이 필요하다며 부정적인 견해를 피력했다.

원 지사는 11일 오전 1020분 도청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번 대선에서 지사가 속한 바른정당이 참패했다며 향후 정계개편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에 대해서는 철저히 평가하고, 앞으로 야당으로서의 역할, 개혁보수가 가야할 길 등을 고민하면서 (다음 선거에서는)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다시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대선결과에 대해 이번 대선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정 농단사태로 치러진 것이라고 전제한 뒤 하지만 지난 총선부터 정당정치, 패권세력들의 횡포에 대해 국민들은 실망하고 분노하면서 이미 심판을 했다. 다만 5년 전 낙선 이후 꾸준히 준비해온 문재인 후보와 그 진영이 준비가 더 많이 돼 있어서 선택을 받았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원 지사는 특히 바른정당의 선거전략과 관련해서는 박근혜 정권의 국정농단, 실패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하는데, 보수의 재집권으로 들릴 수 있는 선거캠페인을 전개하면서 모순이 발생했다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 사이에 끼어있는 어중간한 모양새, 대선 특성상 막판 진영대결로 흐르면서 설 자리를 찾지 못했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대선은 끝났다. 문재인 정부는 이제 집권여당으로서 정책을 실행하고 책임을 져야 하는 입장에서 제 갈 길을 가야 한다바른정당을 포함한 다른 정치세력들은 5년 뒤 정권교체를 위해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향후 정계개편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치적 이해관계나 진로와 관련해 선택의 문제가 있을 수는 있겠지만 당장 정계개편으로 가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근본적인 성찰이 필요하다며 인위적인 정계개편에는 부정적인 견해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ㅁㅁㅁ 2017-05-13 02:47:04
가끔 제주도가 인재를 키워야 된다는 말을 하는데. 나는 이 말 자체가 잘못된 거라고 본다. 제주 인재들 육지에, 세계 각지에 졸라 많다. 근데 이 사람들이 제주를 위해 일하고자 해도 기존 토호세력들이 기득권을 가지고 그 사람을 멋대로 재단하고 견제하고 심지어 비방중상 모략을 해서 사람 자체를 아예 병신을 만들어버린다. 이게 토박이 제주도민으로서 볼 때 늘 반복되는 패턴이었다. 제주도에서 선거 이기려면 상집, 식게집 촞아 댕겨가멍 괸당 문화 적절하게 이용해야 된다. 원희룡 지사가 거의 유일하게 그런 짓 하지 않았다. 난 원지사가 향후 중앙정치로 복귀하게 되면 기존의 구태정치 세력이 또 정당만 그럴 듯하게 소속되어 공무원 줄세우기하고. 지들끼리 해먹을 까봐 우려스럽다. 세상은 바뀌고 있는데 막아져 있으니..
125.***.***.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