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흑우 우량 개체 종축매입 추진 ‘두 마리 토끼’
제주흑우 우량 개체 종축매입 추진 ‘두 마리 토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기념물 제주흑우 ‘개량’ ‘대량증식’ 통한 흑우농가 경쟁력 확보 

제주도가 천연기념물이자 고유의 향토자원인 제주흑우의 개량과 대량증식을 위한 우량 흑우 종축을 매입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은 천연기념물 제주흑우의 우수 종축 확보를 통해 제주 고유의 향토 자원을 보존하기 위해 혈통이 확실하고 유전적으로 우량 개체에서 생산된 제주흑우 종축 매입을 5월 중 완료할 계획이다. 

약 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추진되는 이번 제주흑우 종축매입은 축산진흥원 내 사육 중인 흑우간 근친교배에 의한 유·사산 등 피해를 예방하고 제주흑우의 능력개량을 통한 도내 사육농가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도는 그동안에도 제주흑우의 우수한 정액과 수정란을 생산해 흑우 사육농가에 보급해왔다. 

이번 매입하는 제주흑우 종축은 도내 흑우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현지 검수를 통해 번식기록을 확인하고, 친자감별 결과 부모 모두 혈통 등록된 개체를 대상으로 한다. 

또한 제주흑우 등록규정상의 외모 결격 사유가 없고, 양호한 발육상태, 브루셀라 등 질병검사 결과 및 종축 활용에 문제가 없는 개체가 대상이다. 

제주도 축산진흥원 관계자는 “우수한 제주흑우 종축의 지속적인 확보를 통해 제주흑우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제주흑우 원종(GP)의 정액과 수정란 농가에 엄격히 보급함으로써 근친피해 및 질병을 예방해 흑우 사육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