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만나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제주에서 만나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상영표_앞.jpg
음악영화, 배우 콜린 퍼스, 고전영화 등 영화문화예술센터 특집 준비

제주영상위원회는 이번 달 영화문화예술센터(메가박스 제주점 6~7관) 무료 영화를 다섯 가지 새로운 테마로 상영한다고 밝혔다. 영화문화예술센터는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후 3시마다 무료영화를 상영한다.

8월은 ▲성장하는 청춘들 ▲한국 고전영화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초청작 ▲콜린 퍼스 배우 특집 ▲함께 사는 세상을 주제로 한 작품이 예정돼 있다.

첫째 주는 여름방학을 맞이해 청소년들을 위한 성장영화들을 선보인다. 상영작은 <4등>, <플립>, <나에게서 온 편지>, <행복까지 30일>, <빌리 엘리어트>이다.

둘째 주는 194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한국영화의 변천사를 만나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 상영작은 최인규 감독의 <집 없는 천사(1941)>, 신상옥 감독의 <지옥화(1958)>, 김수용 감독의 <혈맥(1963)>, 이장호 감독의 <별들의 고향(1974)>, 임권택 감독의 <만다라(1981)>이다.

셋째 주에는 광복절을 맞아 ‘위안부’ 피해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귀향>을 준비했다. 16일부터는 올해 13회를 맞이하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를 기념해 그동안 초청됐던 작품들을 상영한다. 평균나이 81세의 ‘영앳하트’ 코러스 밴드의 <로큰롤 인생>, 2장의 앨범만 남기고 사라진 전설의 가수이야기 <서칭 포 슈가맨>, 콩코판 ‘베토벤 바이러스’<킨샤사 심포니>, 프랑스를 울린 감동실화 <미라클 벨리에>이다.

넷째 주는 영국의 신사 콜린 퍼스의 배우 특집을 마련했다. <브리짓 존스의 일기>, <싱글맨>, <킹스 스피치>, <매직 인 더 문라이트>,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를 상영작으로 골랐다.

다섯째 주에는 ‘함께 사는 세상’이라는 주제로 장애, 인종, 고용, 노인, 소수자 등 세상의 편견에 맞서 함께 살아가는 영화들을 준비했다. 상영작은 <레인맨>, <헬프>, <카트>, <메리와 맥스>, <메종 드 히미코>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시에는 어린이들을 위한 애니메이션이 상영한다. 8월은 <토마스와 친구들:용감한 기관차와 괴물소동>, <천하무적 키코리키>, <쿠보와 전설의 악기>, <매직 브러시>, <앨빈과 슈퍼밴드:악동 어드벤쳐>이다.

상영시간은 화~금요일까지 오후 3시이다. 토요일은 오후 1시 애니메이션, 오후 3시는 일반영화다. 상영장소는 영화문화예술센터(메가박스 제주점 7층)이며, 일요일, 월요일은 휴관한다.  

문의: 영화문화예술센터 064-735-0626, www.jejumovie.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